밀란 스타일 VS 파리 스타일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밀란 스타일 VS 파리 스타일

2022-12-16T14:11:23+00:002022.12.01|FASHION|

화려함을 좋아하는 이탈리안 VS 우아함을 사랑하는 프렌치

미드나잇 인 파리

로고를 중심으로 퍼지는 드레이핑 디테일이 우아한 샤넬의 펌프스, 스트랩 끝단을 매듭지어 로프처럼 표현한 보테가 베네타의 칼리메로 백, 에어팟 등 작은 소지품을 넣기 좋은 피코 바게트를 장식한 펜디의 니트 장갑, 70년대 스타일을 재해석해, 이음새 없이 감싼 가죽이 심플한 루이 비통의 도나 하이 부츠의 공통점은? 낭만을 노래하는 파리지앵의 스타일!

샤넬 펌프스
2백19만6천원

제품 구매하기

보테가 베네타 스몰 칼리메로
9백56만5천원

제품 구매하기

펜디 바게트 글러브
84만원

제품 구매하기

루이 비통 도나 부츠
3백25만원

제품 구매하기

레터 프롬 밀라노

네온 컬러의 르 카골 부츠 모티프가 독특한 발렌시아가의 가방, 하우스의 시그너처인 양귀비 모티프 버클로 포인트를 준 겐조의 벨트, 아이코닉한 락 스터드를 큼직하게 장식한 발렌티노의 핫 핑크색 스틸레토 힐, 매듭을 지어 리본처럼 보이도록 표현한 모스키노의 페이턴트 가죽 소재 토트백.  본능을 따르는 이탤리언의 아찔한 매력을 닮지 않았나요?

발렌시아가 르 카골 부츠 백
4백7만5천원

제품 구매하기

겐조 보케 플라워 벨트
47만원

제품 구매하기

발렌티노 원 스터드 펌프스
1백17만원

제품 구매하기

모스키노 페이턴트 레더 클러치
5백95달러

제품 구매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