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품 수난시대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미술품 수난시대

2022-11-04T13:23:14+00:002022.11.03|ART + JEWELRY|

기후변화 활동가들이 토마토수프를 들고 미술관에 들이닥쳤다.

 

10월 27일 목요일 오후 2시, 네덜란드 헤이그의 미술관에서 전시 중이던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1665)에 머리를 민 한 남자가 자신의 머리를 접착제로 고정시켰다. 옆에 서 있던 또 다른 관람객은 붉은색 페인트처럼 보이는 액체를 민머리 남자에게 들이부었다.

다행히 작품에는 큰 손상이 없다고 한다. 미술관 측에 따르면 작품 표면에 유리가 씌워져 있었다. 하지만, 이로써 베르메르(1632~1675) 역시 최근 유럽 전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미술품 공격의 피해자의 목록에 이름을 올리게 되었다.

이미 반 고흐(1853~1890), 루벤스(1577~1640), 모네(1846~1920), 레오나르도 다 빈치(1452~1519) 등의 작품이 매시드 포테이토, 토마토수프, 페이스트리 빵으로 얻어맞는 수난을 겪었는데, 여러 나라에서 작품을 공격한 사람들에게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성별과 나이를 떠나, 모두 기후변화 활동가라는 사실이다.

이들은 외친다. “우리 모두에게 기후 재앙이 닥쳤는데, 여러분은 그림에 토마토수프나 매시드 포테이토가 묻는 게 그렇게 겁이 납니까?” 이렇게 말하기도 한다. “우리는 범죄자가 아닙니다. 그저 미래를 위해 싸우려는 겁에 질린 사람일 뿐이에요.”

물론, 많은 사람이 이들의 행동에 반감을 표한다. 누구나 한 번쯤 마주쳤을 유명한 작품의 이미지를 토마토수프나 일회용 접착제로 망쳐놓다니. 이제 고흐의 ‘해바라기’를 떠올리면 아름다운 꽃 대신 토마토 수프로 뒤덮인 모습이 떠오를 것 같다.

그런데, 이들이 공격한 작품 가운데 큰 손상을 입은 작품은 거의 없다. 사실은 작품 보호를 위해 얇은 유리판을 덧씌워두었기 때문이다. 아마 기후 활동가들도 이 사실을 알고 있었을 것이다. 다만 무척 과격한 방식으로 질문을 던져 우리의 정신을 번쩍 들게 하려 했던 건지도 모른다. “예술이 중요한가 우리의 삶이 중요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