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로 시도하기 좋은 베이지톤 메이크업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가을을 위한 다채로운 베이지 메이크업

2022-11-11T18:41:58+00:002022.10.03|BEAUTY, 트렌드, 화보|

양털 담요의 포근한 색에서 낙엽의 빛바랜 컬러까지. 다채로운 스펙트럼의 베이지 팔레트에서 건져 올린 가을의 몽상.

터틀넥 스웨터는 Ermanno Scervino 제품, 이어커프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MAKEUP TIPS 화이트 터치는 자칫 지루할 수 있는 누드 메이크업에 산뜻하고 신비로운 무드를 선사한다. 모델처럼 탈색한 눈썹을 가로지르는 과감한 라인이 부담스럽다면, 평소 아이라인을 연출하는 눈꼬리에 화이트 라인을 선명하게 그리는 것만으로도 색다른 느낌을 낼 수 있다. 이때 눈매나 입술은 튀는 컬러를 최대한 배제하고 톤온톤으로 유지해야 고급스럽다.

BEAUTY NOTE 실키한 질감의 파운데이션으로 피부를 투명하게 정돈한 뒤, 겔랑 ‘옹브르G 아이섀도우 쿼드(로얄 정글)’의 가장 연한 베이지 컬러를 전체적으로 펴 바르고, 쌍꺼풀 라인과 언더라인에 중간 톤의 브라운 컬러로 음영을 살렸다. 입술은 입생로랑 뷰티 ‘더 슬림 벨벳 래디컬(릴리즈드 누드)’을 바르고 외곽을 스머징해 날아가듯 부드럽게 마무리했다. 연하게 탈색된 눈썹 위에는 ‘디올 디올쇼 온 스테이지 라이너 워터프루프 펠트 팁 리퀴드 아이라이너(매트 화이트)’로 아치형 라인을 연출해 유니크하게 완성했다.

 

MAKEUP TIPS 비비드하고 강렬한 컬러를 발라야만 임팩트 있는 메이크업을 완성할 수 있는 건 아니다. 검은 마스카라 대신 베이지 컬러 인조 속눈썹을 붙이는 것만으로도 강렬한 느낌을 주기에 충분하니까. 모델처럼 한 톤으로 깨끗하게 정돈한 피부에 쿠튀르 터치가 가미된 드라마틱한 속눈썹을 붙이면 파티 메이크업으로도 손색이 없다. 이때 속눈썹을 일자로 반듯하게 붙이기보다는 조각조각 자른 뒤 아이라인을 따라 자연스럽게 붙여야 세련되어 보인다. 

BEAUTY NOTE 파운데이션을 도자기처럼 매끈하게 바른 뒤, 블랙 버건디 컬러의 맥 ‘매트 립스틱(벨리언트)’을 똑 떨어지게 발랐다. 뷰러로 탄탄하게 컬링한 속눈썹에 디올 ‘디올쇼 아이코닉 오버컬 디올 앙 루즈 리미티드 에디션(브리크)’을 풍성하게 연출한 다음, 나비 날개 패턴이 그려진 베이지 컬러 인조 속눈썹을 잘게 잘라 와일드한 터치로 붙였다. 탈색한 눈썹은 3CE ‘클리어 아이브로우 픽서’로 결만 생생하게 살려 마무리했다. 

 

점프슈트는 Son Jung Wan, 체인 반지는 Mccoii 제품, 노즈 커프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MAKEUP TIPS 평범한 베이지나 브라운 톤 아이새도도 바르는 패턴을 달리하면 색다른 연출이 가능하다. 늘 똑같은 쌍꺼풀 라인을 벗어나 눈썹 위까지 넓게 터치하기만 해도 강렬한 메이크업 완성. 볼드한 눈매가 돋보이도록 립은 페일한 컬러로 색감을 덜어내는 것이 좋은데, 이때 텍스처로라도 생기를 연출해야 안색이 창백해 보이지 않는다. 매트한 질감은 피하고 촉촉하고 윤기 있는 립글로스로 반짝임을 더할 것. 

BEAUTY NOTE 실용적인 웜톤 컬러 팔레트, 샤넬 ‘레 꺄트르 옹브르 트위드(트위드 브룬 에 로즈)’에서 아이시 브라운과 핑크 하이라이터를 믹스해 눈두덩과 눈썹 위까지 넓게 펴 바르고, 언더라인에도 가볍게 터치했다. 그런 다음 진한 초콜릿 브라운 컬러를 눈 앞머리와 눈썹 앞쪽에만 한 번 더 터치해 강렬한 눈매 완성. 입술은 나스 ‘파워매트 립 피그먼트(르 프릭)’로 누디하게 바른 뒤 투명 글로스를 덧발라 광택 있게 연출했다. 

 

궁극의 베이지를 찾아서

가을이면 언제나 아이보리에서 브라운까지, 누디한 계열의 톤다운된 색조 제품이 다양하게 선보이지만, 이번 시즌엔 그 어느 때보다 다채로운 베이지톤 스펙트럼이 펼쳐질 전망이다. 양털같이 사랑스러운 상아색부터 분홍빛을 살짝 머금은 모래색, 메마른 흙색, 거친 나무껍질 같은 갈색까지. 회색과 붉은색, 노란색 색소 한 방울에 따라 달라지는 그 미묘한 뉘앙스에 따라 천차만별로 발색되는 베이지 메이크업의 매력은 무궁무진하다. 특히 이번 2022 F/W 시즌 백스테이지에서는 다채로운 무드의 누드 룩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베르사체 쇼의 벨라 하디드는 눈썹은 누디하게 처리하고 블랙 스모키 아이만으로 강렬한 메이크업을 선보였고, 발망과 에르메스, 지암바티스타 발리 쇼에서는 컬러를 배제하고 광채만 살려 미니멀한 매력을 십분 살렸다. 알베르타 페레티, 루이 비통, 돌체앤가바나, 에트로 쇼에서 선보인 은은한 음영과 약간의 생기, 촉촉한 텍스처를 더한 내추럴한 무드는 그야말로 가장 빠르게 응용 가능한 버전. 올가을 하늘 아래 같은 베이지란 없기에 누구나 자기만의 베이지를 가질 수 있다. 새롭게 출시되는 컬러들과 함께 섬세한 베이지 메이크업의 재미를 누려볼 것.

1. YSL Beauty 루쥬 쀠르 꾸뛰르 더 볼드 (브레이즌 누드) 매끄럽게 녹아들 듯 발리는 새틴 제형에 대담하고 폭발적인 발색과 지속력을 자랑한다. 양귀비 오일과 포도 오일이 함유돼 입술도 편안하다. 3g, 53천원대. 

2. Nars 파워매트 하이 인텐시티 립스틱 (아메리칸 우먼) 크림 제형으로 부드럽게 발리고 매트한 질감으로 마무리된다. 가볍게 발리고 선명한 컬러가 온종일 지속된다. 1.6g, 43천원대. 

3. Chanel 레 꺄트르 옹브르 트위드 (트위드 브룬 에 로즈) 샤넬의 상징인 트위드 패턴이 새겨진 리미티드 에디션 팔레트. 자유롭고 캐주얼하면서도 우아함이 살아 있는 4가지 웜톤 컬러로 구성됐다. 2g, 115천원. 

4. Hermès 플랭 에르 레디언트 글로우 파우더(미라쥬) 깃털처럼 가볍고 실크처럼 부드러운 질감의 하이라이터. 골드 펄이 가미된 핑크색이 은은한 생기를 불어넣는다. 8.5g, 13만원. 

5. Guerlain 빠뤼르 골드 스킨 매트 파운데이션 매트 SPF 20+++ 24K 골드와 화이트 작약 추출물 등 스킨케어 성분이 생기와 광채를 살려준다. 탁월한 지속력과 밀착력이 강점. 35ml, 125천원. 

6. Suqqu 네일 컬러 폴리쉬(흔들리는 이삭) 가을바람에 흔들리는 이삭의 반짝임을 담은 섬세한 베이지 컬러 네일. 7.5ml, 32천원. 

7. Dior 디올 포에버 컴팩트 내추럴 벨벳 크림처럼 부드럽게 발리고 묻어남 없이 24시간 지속되는 콤팩트 파운데이션. 매끈한 벨벳 피니시로 고급스러운 피부를 완성한다. 10g, 93천원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