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 시려울 땐? 패셔너블한 양말 스타일링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패피는 구두에 양말을 신어

2022-11-16T11:47:19+00:002022.09.08|FASHION|

맨발이 영 시려운 요즘. 이럴 때 패피는 구두에 양말을 신는다.

이번 가을-겨울 시즌, 런웨이에서 유독 눈에 띄는 스타일이 있다. 바로 구두에 양말 신기. 런웨이에서 뿐 만이 아니다. 옷 좀 입는다 하는 셀럽들의 파파라치 사진에는 양말을 꼭꼭 껴 신은 모습을 볼 수 있다. 구두에 양말, 무엇을, 어떻게 신을까?

시어 양말

살이 비치는 소재의 양말은 극과 극의 분위기를 연출한다. 미니 스커트를 입고 허벅지까지 올라오는 밴드 스타킹을 아찔한 굽의 샌들과 매치한 블루 마린 룩이 관능적이고, 헐렁이는 핏의 레이스 양말에 키튼 힐 샌들을 매치한 유한 왕이 사랑스러운 것처럼. 돌체 앤 가바나는 가터벨트 디테일을 더해 관능미를 극대화하기도 했다. 섹시해 보이고 싶다면, 밴드 디테일이 드러나게 해야한다는 점을 잊지 말자. 투박한 슈즈를 신어 분위기를 살짝 중화한 헤일리 비버의 센스도 배울 만 하다.

니트 양말

토시 마냥 무릎까지 올라오는 두꺼운 니트 양말을 흘러내리도록 신는 방식은 매 가을-겨울 시즌 사랑받는 스타일이다. 이번 시즌에는 미우미우, 에르메스, 샤넬처럼 슬림한 실루엣의 슈즈와 매치해 가녀리고 섬세한 분위기를 극대화한 스타일이 특히 눈길을 끈다. 새로운 스타일을 찾고 있다면, 짧디 짧은 발목 길이의 니트 양말을 메리제인 슈즈와 매치한 세실 반센 룩도 참고하시길.

스포티 양말

스포티즘 트렌드는 양말에서도 이어진다. 축구 선수들이 신을 법한 톡톡하고 두꺼운 양말에 힐을 믹스 매치하는 방식이다.

컬러는 어떻게?

블랙 양말에 블랙 슈즈, 흰 양말에 흰 슈즈, 분홍 양말에 분홍 슈즈, 빨간 양말에 빨간 슈즈 신기! 깔맞춤 만큼 참 쉬운 스타일링도 없다.

깔 맞춤이 어색하다면? 주저하지 말고 순수한 매력의 너드미를 발산하는 흰 양말을 찾자. 기본적으로 반은 먹고 들어갈 테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