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FW 시즌, 런웨이가 핑크빛으로 물든 이유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2022 FW 런웨이가 핑크빛으로 물든 이유

2022-08-29T11:11:11+00:002022.08.28|FASHION, 트렌드|

사랑으로 가득한 핑크 물결 퍼레이드. 

옛말 하나 틀린 것이 없다. 즐거움은 나눠야 배가된다. 이는 사랑도 마찬가지다. 2022 F/W 시즌, 패션계는 사랑과 평화, 긍정의 기운을 널리 퍼뜨리고자 핑크의 힘을 빌렸다. 무대부터 선명한 핑크빛으로 물들인 발렌티노의 피에르 파에르파올로 피촐리는 트렌드를 선도한 장본인답게 새로운 컬러,‘ 핑크 PP’를 창조했고, 베르사체는 핑크의 관능미를, 세실리에 반센에 순수함을, 프라다와 스텔라 매카트니는 도회적인 매력을 표현했다. 또한 지암바티스타 발리는 큼직한 코르사쥬나 리본 장식으로 사랑스러움을 배가했고, 로에베는 키스가 연상되는 입술 모양 장식 튜브톱 드레스를 선보여 유머러스한 감각을 뽐냈다. 이렇듯 그 어느 때보다 로맨틱한 분위기로 가득하니,이번 가을 겨울 시즌에는 안전한 선택인 무채색의 옷에서 탈피해봐도 좋을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