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퍼 로페즈가 선택한 웨딩드레스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제니퍼 로페즈의 웨딩드레스, 어디꺼?

2022-08-25T11:21:15+00:002022.08.24|FASHION, 트렌드|

제니퍼 로페즈와 벤 에플렉의 결혼식. 그들은 어떤 웨딩 수트와 웨딩 드레스를 선택했을까?

지난 20일, 미국의 조지아주에서 제니퍼 로렌스와 벤 에플렉의 결혼식이 열렸다. 2002년 영화 <기글리>의 촬영장에서 만난 뒤 같은해 겨울에 약혼을 발표했지만 2004년 파혼을 알린 두 사람. 17년만의 재회 소식을 알렸기에 팬들은 베니퍼(팬들이 두 사람을 부르는 애칭) 커플의 재결합을 환영하는 분위기. 20년만의 약혼, 두번째 약혼 반지, 10개의 침실과 17개의 화장실이 있는 거대 저택 등 베니퍼 커플에 관한 소식에 뜨거운 관심이 모였다. 특히 두 사람이 어떤 웨딩 가운과 웨딩 슈트로 선택할지 주목되었는데, 두 사람이 선택한 브랜드는 랄프 로렌이었다. 벤 에플렉은 포멀한 스타일의  버튼 피크 라펠 턱시도 재킷과 블랙 더블 플리츠 팬츠그리고 피케 셔츠를 입었다. 거기에 블랙  타이와 블랙 페이턴트 슈즈를 더해 클래식한 슈트 룩을 완성했다. 

제니퍼 로렌스가 입은 드레스는 조금 더  자세히 살펴보자. 그녀는 세 개의 룩을 선보였다.

터틀넥 드레스

드라마틱한 느낌을 주는 러플 장식을 더해 제작된 행커치프 웨딩드레스. 500미터 길이의 원단을 사용한 이 드레스에는  1천  이상 수작업으로 만들어진 행커치프가 장식되었고볼륨이 가득한 러플 장식을 추가해 로맨틱한 분위기를 극대화했다. 섬세하게 재단된 슬리브에서도 러플 장식을 찾아볼  있는데, 특히 터틀넥 뒷부분부터 어깨까지 이어지는 드레이핑은 황홀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샹들리에 드레스

수천 개의 진주로 장식된 샹들리에 드레스. 30명의 장인이  700시간에 걸쳐 미세한 실크  플리츠 장식진주와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탈 장식을 수놓아 완성했다고.

 

커스텀 웨딩드레스

날렵한 머메이드 스타일의 드레스우아한 오간자 원단으로 만든 후드로 장식한 점이 독특하다.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탈로 장식된 키홀 네크라인이 돋보이며  스커트로 이어지는 실루엣이 돋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