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체앤가바나 2022 F/W 알타 모다 컬렉션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Dolce & Gabbana 2022 F/W Alta Moda Collection

2022-07-15T18:32:24+00:002022.07.15|2022 F/W, COLLECTION TV, milan|

돌체앤가바나 2022 F/W 알타 모다 컬렉션.

시칠리아의 아름다운 도시, 시라쿠사(Siracusa)에서 7월 8일부터 10일까지 돌체앤가바나의 오트쿠튀르 10주년을 기념하는 축제가 열렸다. 하우스의 쿠튀르 주얼리를 선보이는 알타 조엘레리아(Alta Gioielleria)부터 오트쿠튀르 컬렉션 알타 모다(Alta Moda), 남성 오트쿠튀르 알타 사토리아(Alta Sartoria)를 선보이며 하우스의 창조성을 계승하는 쇼를 개최한 것. 2012년 알타 모다 컬렉션을 선보인 돌체앤가바나는 타오미나를 시작으로 밀라노, 베니스, 카프리, 팔레르모 등 이탈리아의 상징적인 도시를 순회하며 컬렉션을 선보여왔다. 이탈리아의 풍요로운 자연과 문화, 숨겨진 미학, 인간의 손길이 빚은 가장 고귀하고 숭고한 작품을 담아내는 돌체앤가바나 쿠튀르 컬렉션은 디자이너의 장인정신과 기술력을 엿볼 수 있는 최고의 판타지를 선사한다. 아주 긴 세월 이 도시의 심장부에 존재해온 고전과 바로크, 귀족과 서민, 카타르시스와 기도라는 모순적인 요소들은 이탈리아 장인의 창작물에 영감을 불어넣어준 요소다.
오르티자의 역사적인 두오모 광장에서 열린 컬렉션은 한 쌍의 삼각 관계에 관한 피에트로 마스카니의 단막 오페라,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무대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마을의 수호자, 사제의 본격적인 행렬과 함께 안무가이자 아티스트인 줄리아노 페파르니의 리드미컬한 퍼포먼스로 흥미진진한 쇼의 시작을 알렸다. 파워 숄더를 장착한 구름처럼 하얀 퀼트 드레스를 오프닝으로 웨딩드레스의 다채로운 행렬이 이어진 가운데 하우스의 아이코닉한 코르셋 블랙 드레스에는 만개한 꽃장식이 아플리케되거나 손으로 덧칠한 듯 다양하게 해석되었다. 검은 베일과 봉긋하게 솟아오른 어깨, 몸에 딱 붙는 레이스 장식, 볼륨감 있는 소매와 퍼프 소매가 풍성한 코트가 줄지어 나왔고, 파베르제 달걀처럼 눈부시게 화려한 금박 재킷이나 벨벳과 실크, 베일과 브로케이드의 금빛 향연이 이어졌다. 존재감 넘치는 주얼리와 3D처럼 보이는 헤드피스, 태피터와 자카드 드레스, 로브는 쇼에 드라마를 더했다. 대망의 피날레 룩은 붉은 태피터 오페라 망토였는데, 블랙 드레스 위 시라쿠사 장미를 상징하는 3.5m 길이의 롱 레드 가운, 그리고 얼굴을 가리는 블랙 자수 베일은 하우스가 표현하고자 한 쿠튀르 그 자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