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힙스터는 수선해 입는다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요즘 힙스터는 수선해 입는다

2022-07-25T18:00:02+00:002022.06.01|SUSTAINABLE|

해시태그 #visiblemending 검색해 보자.

현재 우리는 그 어느 시대보다 옷을 ‘덜’ 입는다. 지난 20년 동안 사람들이 옷을 사면 착용하는 횟수가 평균 36% 감소했고 이는 자연스럽게 환경 문제로 이어졌다. 가장 단순한 해결책은 새로 사는 대신 잘 관리해서 오래 입는 것. 환경 운동가들은 지속 가능한 패션은 ‘이미 옷장에 있다’고 말한다. 지금 ‘멘딩(mending)’을 주목하는 이유다. 멘딩의 사전적 의미는 ‘고치는 일, 수선’으로 인스타 해시태그에 #mending 검색하면 실과 바늘을 이용한 놀랍고도 예술적인 결과물들이 쏟아진다. 흥미진진한 틱톡 영상도 멘딩을 힙하게 하는데 일조한다. 세계 곳곳에서 수선 워크숍이 펼쳐지고 온라인 튜토리얼이 쏟아진다. 스코틀랜드의 니트웨어 레이블 플로라 콜린스우드-노리스(Flora Collingswood-Norris), 영국의 슬로 패션 레이블 토스트(Toast) 등에서는 수선 워크숍을 열고 낡은 옷을 자수로 덮고 경쾌하게 수선한다. 보디(BODE), 베타니 윌리엄스(BETHANY WILLIAMS) 컬렉션에서도 멘딩 기법을 심심치 않게 목격할 수 있다.

과거의 수선이 옷을 필요에 따라 더 오래 입을 수 있도록 원래 그대로의 상태로 복원시키는 것이었다면 현재 유행하는 것은 밝은 컬러의 실과 패치 등을 이용해 수선한 부분을 눈에 더 띄도록 하는 일명 ‘visiblemending’이다. 같은 맥락으로 수세기 동안 발전해 온 일본식 자수인 사시코(sashiko)도 핫한 멘딩 기법이다.

옷을 수선해서 입는 것이 새 옷을 사는 것만큼 신나는 일이 아닐 수 있다. 궁극적으로 수선은 자본주의 소비 시스템과 맞지 않기 때문에 비주류일 수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더 많은 쇼핑을 하지 않고 옷을 수선하는 것이 때로는 급진적이며 정치적 행위로도 여겨진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본인이 혹은 다른 누군가 입었던 옷에 레이어를 추가하여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내는 쿨한 태도라는 사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