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가 전하는 고요한 힘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이민호가 전하는 고요한 힘

2022-04-28T12:07:05+00:002022.04.28|FASHION, 화보|

유쾌한 예술과 함께 한국어로 교감하는 이토록 매혹적인 찰나! 한국어와 한국 문화로 세계와 소통하는 세종학당재단 곁에는 세계인의 시선을 집중시키는 배우 이민호가 있다. 그가 ‘곁’이라는 단어를 소리 내어 말할 때, 그 한마디는 따스한 울림과 고요한 힘을 전한다.

세계 곳곳의 세종학당에서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소개하며 세계인과 교감하는 곳, 바로 세종학당재단과 더블유 코리아가 손을 잡았다. 세종학당재단은 전 세계 82개국에서 234개 세종학당을 운영하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공공기관. 그리고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배우고 싶어 하는 사람들을 지원하는 세종학당재단과 함께한 이번 프로젝트의 중심에 세계적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는 한류의 주역, 배우 이민호가 있다. 그는 2019년부터 세종학당의 홍보대사로 활약하며 ‘배우고 싶은 언어, 경험하고 싶은 문화’로서의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알리는 콘텐츠 제작에 동참해왔다. 그리고 2022년, 세종학당의 프로젝트에 한층 더 밀도 있게 자신의 목소리를 담았다. 이번 작업을 위해 아티스트 김세동이 ‘곁’이라는 한국어를 자신의 시선으로 흥미롭게 재해석했고, 그 과정에서 한국어는 시각적 아름다움을 지닌 예술적 매개체가 되었다. 이민호 배우가 직접 참석해 시작된 첫 논의를 시작으로 여러 날에 걸쳐 다 함께 머리를 맞댄 결과물을 통해, 또 세종학당과 함께 이민호가 ‘곁’을 통해 말하고 싶은 이야기는 무엇일까. 바로 ‘곁’에서 파생된 단어, 이민호 배우 곁에서 맴도는 작품 속 한국어인 ‘함께, 사랑, 우리’와 같은 따뜻한 연대가 아닐까. 이처럼 같은 공간에 함께 존재하며, 우리의 입을 통해 탄생되는 한국어. 그리고 사랑의 감정을 보다 명료하게 전달하고, 우리를 소통하게 해주는 그 존재가 새삼 특별하고 소중해진다.

검정 트렌치코트는 준지, 셔츠는 르메르, 팬츠는 아크네 스튜디오, 첼시 부츠는 앤더슨 벨 제품.

검정 재킷과 팬츠, 회화적인 프린트 셔츠는 모두 송지오 제품.

검정 슈트는 김서룡 옴므, 티셔츠는 르메르 제품.

“곁은 한국어 중에 가장 좋아하는 단어예요. 따뜻함이 느껴지는 말이죠. 우리는 항상 살아가며 누군가에게 곁을 내어주기도 하고, 또 누군가의 곁에서 의지하기도 하고 그렇게 살아간다는 점에서 특별한 단어죠.” 

줄무늬 셔츠는 송지오, 팬츠는 르메르 제품.

검정 슈트는 김서룡 옴므, 티셔츠는 르메르 제품.

밝은 색감의 슈트는 자크뮈스 by 지스트리트 494 옴므, 흰색 셔츠는 김서룡 옴므, 첼시 부츠는 앤더슨 벨 제품.

검정 재킷과 팬츠, 회화적인 프린트 셔츠는 모두 송지오 제품.

“한국어는 너무나 다양한 표현이 있어서 나의 어떤 감정이나 전달하고 싶은 의미를 여러 단어를 조합해 완성할 수 있어요. 그래서 한국어는 누군가에게 진심을 전할 때, 좋은 표현을 담을 수 있는 언어라고 생각해요.” 

검정 데님 팬츠는 르메르 제품. 검정 상의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