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타 오라가 입은 민화 그림 드레스?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리타 오라가 입은 민화 그림 드레스

2022-04-04T18:29:17+00:002022.04.04|FASHION|

리타 오라가 오스카 애프터 파티에서 충남 서천군 한산면에서 생산되는 한산 모시를 자수에 사용한 드레스를 입었다.

현지 시각으로 3월 28일, 배니티 페어 오스카 파티에 참석한 리타 오라의 드레스가 화제다.

그녀의드레스 자락 위 민화가 연상되는 한국적 그림체가 시선을 끈다. 이 드레스는 한국인 디자이너 ‘미스 소희’의 2022 F/W 드레스. 충남 서천군 한산면에서 생산되는 고급 모시인 한산 모시를 자수에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민화에서 영감을 받은 소나무, 사슴, 파도, 산을 새겼다. 디자이너 박소희는 지난 더블유 코리아와의 인터뷰에서도 아름다운 자연물에서 영감을 받는다고 한 바 있다.

그녀가 들고있는 클러치도 인상적이다.

리타 오라의 남자 친구이자 영화 감독 겸 배우인 타이카 와이티티가 드레스의 그림이 잘 보이도록 정돈해주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유명한 해외 셀러브리티가 그녀의 옷을 입은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인스타그램으로 공개한 졸업 작품이 해외 매거진의 커버 의상으로 러브콜을 받기 시작해 마일리 사이러스, 카디 B가 그녀의 의상을 택했고, 이어 아리아나 그란데, 리사 등 내로라하는 셀럽들이 줄줄이 그녀가 만든 룩을 찾았다. 더블유 코리아의 인터뷰 중, 자신의 작업에 대한 믿음이 컸기에 과감한 디자인을 할 수 있었다는 디자이너. 그녀의 자신 있는 소신이 탄탄한 역사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