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Performances [Women]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베스트 퍼포먼스 [여]

2022-03-10T15:50:54+00:002022.03.05|FEATURE, 피플|

팬데믹 세상 속에서도, 영화는 계속되었다. 한 해를 돌아보는 영화계의 축제를 앞두고지 금 마땅히 꽃가루 세례를 받아야 하는 여성 배우 아홉 명이 먼저 레드카펫을 걸었다. 이들이 지난해 우리에게 선물한 연기 세계는 놀라움으로 가득하다. 

2021년에 나온 영화 중 상당수는 팬데믹 기간에 촬영되었다. 그래서인지, 가족의 모습을 담아낸 영화가 꽤 많았다. 영화 속에는 다양한 가족이 존재한다. 넷플릭스에서 공개된 <파워 오브 도그>에는 부패하고 복잡한 가족 관계가 묘사되어 있다. 영화 속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연기한, 집안을 이끄는 권위적인 가장인 형은 동생과 결혼한 과부 커스틴 던스트를 교활한 방식으로 괴롭힌다. 레이디 가가를 비롯해 애덤 드라이버, 자레드 레토 등 매력적인 배우들이 대거 등장하는 <하우스 오브 구찌>는 야망이 넘치고 섹시한 한 가족과 그들의 패션 왕국을 다룬다. 배우이자 감독인 케네스 브래너는 자신의 어린 시절에 관한 반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영화 <벨파스트>에서 가족의 끈끈함을 그려 깊은 울림을 준다. 한편, 2021년 할리우드가 발굴한 최고의 신예는 폴 토머스 앤더슨의 영화 <리코리쉬 피자>에 실제 가족과 함께 캐스팅된 알라나 하임일 것이다. 그런가 하면 틸다 스윈턴과 그녀의 딸인 오너 스윈턴 번은 영화 속에서도 역시 모녀 사이로 등장했다. 출연진과 제작진이 자가 격리를 거치며 촬영을 이어간 끝에 완성된 영화들은 긴밀한 혈연관계만이 만들어낼 수 있는 견고함과 확신을 보여주었다. 물론 그 밖에도 흥미로운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 여럿 있다. 제94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후보에 오른 <벨파스트>, <돈 룩 업>, <리코리쉬 피자>, <나이트메어 앨리>, <파워 오브 도그> 등의 출연 배우를 비롯해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배우들을 소개한다. 모두에게 뜨거운 찬사를 보낸다. 이들이야말로 날로 번창하는, 활력 있고 매력 넘치는 글로벌 영화 가족의 주축임에 틀림없다.

드레스는 Proenza Schouler, 반지는 Bulgari 제품.

Dakota Johnson 다코타 존슨

<더 로스트 도터(The Lost Daughter)> 배우 겸 감독 메기 질렌할이 만든 영화 <더 로스트 도터>는 베스트셀러인 <나의 눈부신 친구>의 작가, 엘레나 페란테의 <나폴리 4부작> 중 한 편을 영화화한 것이다. 촬영지는 그리스였다. 다코타 존슨은 코로나19로 엄격한 격리 속에 촬영해야 했지만, 그리스에 있어서 그런지 그렇게 힘들게 느껴지지 않았다고 추억한다. 다행히 현장 분위기가 좋았고, 출연진은 그리스의 한 섬에서 댄스파티와 숨바꼭질 파티, 다양한 게임 등을 즐기며 촬영했다.

당신은 영화 속에서 꽤 오랜 시간 옷을 거의 걸치지 않고 등장한다. 누드 상태로 촬영하는 게 힘들지 않나?
힘들다. 어떤 날에는 촬영장에서 옷을 벗고 싶지가 않다. 내가 어느 순간 어떤 모습을 하고 있다고 해서, 내게 감정이 없는 건 아니니까. 극 중 내 캐릭터인 니나는 자신의 외모에 극심한 권태를 느낀다. 니나는 그녀의 섹시함이 그녀의 본질과 더는 일치하지 않는다고 깨닫는 인생의 어느 지점에 도달한다.

연기를 해야겠다고 마음먹었을 때가 몇 살이었나? 0살. 빵살. 기다릴 수가 없을 정도였지. 나는 세트장에서 자랐다. 부모님(배우 멜라니 그리피스와 돈 존슨)은 항상 놀라운 아티스트들과 작업하셨다. 그 모습을 사랑한 나머지 그 일부가 되고 싶었나 보다.

부모님께서 응원하셨나, 말리셨나?
내 의욕을 많이 꺾으셨다. ‘너 얼마나 잘되나 보자….’

 

틸타 스윈턴이 입은 코트, 모자, 가방, 스타킹, 부츠는 모두 Maison Margiela 제품. 오너 스윈턴 번이 입은 코트, 스웨터, 스커트, 모자, 양말, 부츠, 가방은 모두 Maison Margiela 제품.

오너 스윈턴 번이 입은 코트와 손톱 장식품은 Schiaparelli, 라텍스 소재 스타킹은 House of Harlot 제품. 틸다 스윈턴이 입은 코트, 손톱 및 꽃 장식품은 Schiaparelli, 레깅스는 Atsuko Kudo 제품.

Honor Swinton Byrne and Tilda Swinton 오너 스윈턴 번 & 틸다 스윈턴

<더 수베니어 파트 2(The Souvenir Part II)> <더 수베니어 파트 2>는 2019년 선댄스 영화제를 통해 처음 공개된 <더 수베니어 파트 1>의 속편이다. 영화를 만들기 시작하는 줄리라는 여성의 이야기는 조애나 호그 감독의 자전적 이야기로, 감독과 틸다 스윈턴은 오랜 친구 사이이기도 하다.

틸다, 당신은 감독의 친구이기도 하면서 영화 속에서는 주인공인 감독의 어머니로 출연한다. 당신의 딸 오너는 호그 감독을 연기하고.
틸다 스윈턴 : 나는 조애나의 어머니를 잘 안다. 조애나와 나는 ‘아티스트가 된 딸’을 둔 특정 세대 여성들에 깊은 감동을 느낀다. 뒤집어보면 이것이 우리의 이야기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나의 어머니가, 내가 특별한 시사회를 앞두고 있을 때면 어떤 의상을 준비해줘야 하나 고민하던 모습이 떠오른다. ‘디너 파티 드레스를 입혀야 할까? 더 화려한 볼가운이 어울릴까?’ 엄마의 그런 작은 고민거리 하나하나가 내게는 큰 감동이었다.

오너, 당신은 이 역할을 위해 오디션을 치렀나?
오너 스윈턴 번 : 아니다. 영화 촬영 2주 전에 캐스팅됐다.
틸다 스윈턴 : 촬영을 앞두고 많은 여배우가 거론됐지만, 정작 내 앞이라 모두가 금기시하던 그 이름을 내가 꺼냈다. 바로 내 딸인 오너다.
오너 스윈턴 번 : 그때 나는 열아홉 살이었다. 나미비아로 교육 봉사를 떠날 계획이었는데, 일단 미뤘다. 대본이 없다는 것도 알고 있었다. 촬영하면서 계속 대화와 대사를 만들어가야 했으니까. 조애나 감독이 우리 모두를 작가로 만들어버렸다.

스타일리스트ㅣJerry Stafford 헤어ㅣAli Pirzadeh(@CLM) 메이크업ㅣSam Bryant(@Bryant Artists) 네일ㅣMichelle Class(@LMC Worldwide) 프로듀서ㅣALEX PASLEY-TYLER 포토 어시스턴트ㅣTONY IVANOV, ANTONIO PERRICONE 리터칭ㅣ GRAEME BULCRAIG(@TOUCH DIGITAL) 시니어 스타일 에디터ㅣALLIA ALLIATA DI MONTEREALE 패션 어시스턴트ㅣPETER ALUUAN, ANGELIQUE DE RAFFAELLE, PHILIP SMITH 프로덕션 어시스턴트ㅣ GRACE KEELER 헤어 어시스턴트ㅣTOMMY STAYTON 메이크업 어시스턴트ㅣSHELLEY BLAZE 테일러ㅣALISON O’BRIEN 

 

드레스는 Miss Sohee × Christian Cowan, 팔찌는 Bvlgari 제품.

Tessa Thompson 테사 톰슨

<패싱(Passing)> 영화 <패싱>은 1929년 뉴욕 할렘가를 배경으로 하는 두 흑인 여성의 이야기다. 배우 리베카 홀의 감독 데뷔작이기도 하다. 동명의 원작 소설은 1929년 발표됐다. 테사 톰슨은 ‘마법 같은 곳’인 할렘을 사랑한다. 뉴욕 업타운이 정말 그립다고 말하는 그녀는 그 이유가 ‘지금이 그곳의 삶을 그리게 되는 시대’이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이 원작 소설은 흑인 여성이 백인으로 ‘패스’해가는 과정을 다룬다. 그런 생각을 해본 적 있나?
아니, 한 번도 없다. 패스하는 방법이야 많이 있을 것이다. 예를 들어, 특정 공간에서 조금 더 밝은 피부 톤의 흑인 여성으로 존재하는 것이 더 어두운 피부 톤의 흑인 여성보다 덜 위협적으로 느껴질 수 있다. 나는 내 피부를 항상 아름답다고 느껴왔다. 얼마나 다른 사람이 되고 싶지 않느냐에 따라, 세웠던 날을 조금씩 부드럽게 해야 할 필요는 있다. 그런 유연함이 중요하다, 특히 할리우드에서는.

영화계에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 당신은 슈퍼히어로도 되었다!
그렇다, 나는 <어벤져스>의 발키리이기도 하다. 발키리는 솔직히 이상한 능력을 지니고 있는 것 같다. 누군가가 죽음에 다다랐을 때 그 기운을 감지할 수 있는 능력 말이다. 그 사람을 소생시킬 수도 있고, 소생시킬 때는 그 사람의 몸으로 되살아난다. 좀 에로틱하지 않나! 초인적인 힘도 가지고 있고. 본질적으로 신이라 할 수 있지.

 

바지는 Prada 제품.

Alana Haim 알라나 하임

<리코리쉬 피자(Licorice Pizza)> 알라나 하임의 어렸을 적 꿈은 유니버설 스튜디오의 투어 가이드였다. 하임은 트램 맨 앞에 서서, 킹콩과 죠스를 소개하는 사람이 되고 싶었다. 1970년대 어느 청춘들을 담은 폴 토머스 앤더슨 감독의 <리코리쉬 피자>를 만나기 전까지, 이 신예가 인생에서 영화 세트장에 대해 가장 가깝게 생각한 건 거기까지였다.

영화 속에서 취한 상태로 비키니를 입고 있는 신이 있는데.
그 비키니 신에서 가장 맘에 들었던 건 큰 가슴이다. 화장지를 꽤 많이 말아 브래지어에 채워 넣어야 했다. 중학생 시절로 돌아간 것 같았지. 스스로를 돌아보며 이런 생각을 했다 “이런, 드디어 해냈네!”

연예인 중 이상형이 있다면?
앨버트 브룩스. 주변에서 앨버트 브룩스를 찾고 있는데, 그런 남자를 찾기가 쉽지 않다. 내가 소장한 유일한 영화 두 편이 모두 그의 작품이다.

첫 키스는 언제 했나?
7월 4일, 뉴욕, 친구네 집 지하실에서. 진짜 끔찍했다. 교정기를 하고 있었거든. 그래도 첫 키스의 스파크는 온몸으로 느꼈던 것 같다!

 

재킷과 베스트, 셔츠, 팬츠, 보타이는 모두 Gucci 제품.

드레스와 크리놀린은 Edward Crutchley, 스타킹은 Falke, 신발은 Crutchley × Roker 제품.

Cate Blanchett 케이트 블란쳇

<나이트메어 앨리(Nightmare Alley)> 기괴한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신비한 작품을 만드는 ‘크리처 장인’,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이 이번에는 인간 세상을 다뤘다. 감독 특유의 기이한 분위기는 여전한 <나이트메어 앨리>는 유랑극단에서 만난 독심술사를 이용해 큰돈을 버는 남자와 그의 위험한 욕망을 꿰뚫어본 심리학자가 얽히는 이야기다. 서스펜스가 돋보이는 이 영화에서 케이트 블란쳇은 심리학자 역을 맡았다.

<나이트메어 앨리>는 ‘포춘텔러’와 카니발 유랑극단의 세계를 그린 작품이다. 당신도 점을 보러 간 경험이 있는지?
예전에 <기프트>라는 영화에서 영매를 연기한 적이 있다. 그때까지 한 번도 점 같은 걸 본 적이 없기 때문에 직접 체험해봐야겠다고 생각했다. 점술가는 내가 아이 넷을 갖게 될 거라는 둥, 이해할 수 없는 이런저런 말을 풀어놓았다. 그런데! 그녀가 이야기한 많은 것들이 실제로 일어난 데다 나는 진짜로 네 아이의 엄마가 되었다! 그 점술가를 다시 만나고 싶은 마음과 다시는 만나고 싶지 않다는 마음이 반반씩 뒤엉켜 있다.

락다운으로 촬영이 6개월간 중단되는 일도 있었다. 코로나19 시기를 보내는 당신만의 방법은?
버려진 온실을 정원으로 가꿔 가드닝을 한다. 그곳에서 피아노를 치기도 하고, 드라마 <소프라노스>를 정주행하기도 한다. 영화든 드라마든 늘 집에서만 보고 지냈더니 이제는 트라우마가 생길 지경이다. 영화관이나 콘서트홀, 극장에 나가서 낯선 사람들과 함께 뭔가를 느끼는 경험을 어서 하고 싶다. 사람 간의 유대가 그립다.

프로듀서ㅣALEX PASLEY-TYLER 포토 어시스턴트ㅣTONY IVANOV, ANTONIO PERRICONE 리터칭ㅣ GRAEME BULCRAIG(@TOUCH DIGITAL) 시니어 스타일 에디터ㅣALLIA ALLIATA DI MONTEREALE 패션 어시스턴트ㅣPHILIP SMITH, REINA OGAWA 프로덕션 어시스턴트ㅣGRACE KEELER 헤어 어시스턴트ㅣROY HAYWARD 메이크업 어시스턴트ㅣLOUISE DONE 테일러ㅣALINA GENCAITE 

 

톱과 바지는 Dior, 반지와 팔찌는 Bvlgari, 신발은 GCDS 제품.

Lauren Ridloff 로런 리들로프

<이터널스(Eternals)> “옛날 옛적에, 다른 생애에, 저는 교사였어요. 농인 부모에게서 태어난 아이들과 청각장애 아이들에게 ‘듣는 법’을 가르쳤죠. 수화를 배우려는 아이들을 가르치기도 했고요. 연기는 제 인생에 없었어요. 그러다가 카페에서 우연히 어떤 남자를 만났어요. 그는 오렌지 주스를 주문했고, 저는 그에게 ‘오렌지 주스’를 수화로 어떻게 말하는지 알려줬어요. 그분은 브로드웨이에서 일하는 케니 레온 감독이었어요. 우리는 친구가 되었고, 결국 그는 저를 청각장애 여성에 관한 이야기인
<작은 신의 아이들>에 주연으로 캐스팅하며 브로드웨이 무대에 세웠어요. 연기는 제가 다시 교사가 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하고 받아들였어요. 교실이 훨씬 커진 것뿐이라고.”

당신은 마블 유니버스 속 최초의 농인 슈퍼히어로다. 캐릭터 이름이 뭔가?
마카리(Makkari). 나는 고등학생 때부터 달리기 선수였지만, 와이어에 꽉 묶인 채 달리려니까 차원이 다르더라.

손이 참 예쁘다. 수화하는 모습이 매력적이다.
고맙다. 나는 태어날 때 체구가 워낙 작았다. 부모님께서는 이제 내 손을 보시며 ‘이 큰 손 봐라’ 하신다. 자그마한 아기가 그 작디작은 손으로 이렇게 큰 세상과 소통할 줄 꿈에도 모르셨다면서.

 

재킷은 Miu Miu 제품.

Ruth Negga 루스 네가

<패싱(Passing)> 루스 네가는 20대 초반에 넬라 라슨의 소설 <패싱>을 읽었다. 소설은 그녀에게 굉장한 영향을 끼쳤다.

<패싱>에서 백인으로 ‘패스’하는 흑인 여성 클레어를 연기했다.
나는 클레어라는 인물을 정말 사랑했지만, 동시에 너무 화가 났다. 그거 아나? 내가 연기하면서 처음으로 부끄럽게 여기게 된 배역이라는 사실을.

하이힐을 언제 처음 신어봤나?
아주 어렸을 때, 근사해 보이는 의상을 입고 힐을 신고서 거실에서 춤추곤 했다.

그래서 그때부터 지금의 삶을 꿈꿔온 건가?
그렇다. 그리고 왠지 그렇게 될 거라는 막연한 자신감이 있었다.

 

캐츠 슈트와 벨트는 Saint Laurent by Anthony Vaccarello, 신발은 Jimmy Choo 제품. 선글라스와 스카프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드레스와 블라우스, 탱크톱은 모두 Louis Vuitton 제품.

Jessica Chastain 제시카 차스테인

<디 아이즈 오브 타미 페이(The Eyes of Tammy Faye)> 1970년대와 80년대, 기독교 방송 네트워크를 세우고 TV 쇼에 출연해 기독교 전도사로서 미국에서 큰 인기를 얻은 인물이 있었다. <디 아이즈 오브 타미 페이>는 바로 그 인물, 타미 페이 부부의 인기와 몰락을 담은 전기 영화다. 제시카 차스테인이 타미 페이와 유사한 분장을 한 것부터 큰 화제가 되었다.

타미 페이 베이커로 분장하는 과정은 어땠나?
첫 번째 분장 테스트를 촬영 들어가기 한 달 전쯤 했을 거다. 굉장히 힘들었다. 그 전에 타미 페이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봤고, 나는 그녀의 이야기를 제대로 전달하고 싶었다. 최근 제작자들에게 들은 이야기인데, 캐스팅을 확정하기 전까지 내가 이 역을 잘 소화할 수 있을지 미심쩍어했다고 한다. 나는 타미 페이의 메이크업을 똑같이 구현하려고 그녀가 실제 사용했다는 제품에 대해 이야기하는 인터뷰도 찾아봤다. 속눈썹이 특이했던 그녀는 항상 워터프루프 마스카라를 사용했다. 사람들은 ‘타미 페이’라고 하면 검정 눈물부터 떠올리겠지만, 그건 코미디 쇼에서 그녀를 희화화할 때 비친 과장된 모습일 뿐이다. 그녀의 마스카라는 번진 적이 없다구!

인간 타미 페이에 대한 애정은 어떤가?
그녀의 마음이 좋았다. 보수적인 복음주의 공동체에 맞서, 공개적인 동성애자이자 에이즈 관련 활동가인 스티브 피터스를 자기 쇼에 출연시켰지. 그녀는 카메라를 응시하며 그리스도인이 된다는 것은 ‘무엇이든 사랑함’을 의미한다고 당당히 이야기한다. 그녀의 마스카라보다 그녀의 진보적인 사랑관에 대해 이야기해볼 만하다고 생각했다.

헤어ㅣAli Pirzadeh(@CLM) 메이크업ㅣDaniel Sallstrom(@MA+ Group) 네일ㅣMichelle Saunders 세트ㅣGary Card(@Stree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