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OETRY OF THE TIME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THE POETRY OF THE TIME

2021-11-28T16:55:25+00:002021.11.29|FASHION|

제네바 그랑프리 수상에 빛나는 반클리프 아펠 레이디 페어리 

 

시계는 핸드폰으로 보지만 시간은 워치를 통해 읽는다. 몇시 몇분이라는 단순한 숫자를 넘어서면 시간은 누구에게나 공평하고 가장 개인적인 개념이 된다. 순간과 순간들, 잊을 수 없는 모멘트들이 엮어내는 이야기와 감동은 오로지 나만의 것이기 때문이다. 이렇듯 무심한 시간을 나를 위한 서정적인 한 편의 시로 변모시키는 반클리프 아펠(Van Cleef & Arpels)의 워치 피스는 보는 이들에게서 환상적인 감탄사가 절로 튀어 나오게 한다. 지난 114, 제네바 시계 그랑프리에서 여성용 워치 부분을 수상한 반클리프 아펠의 레이디 페어리 워치는 마치 미술 작품처럼 읽혀진다. 무지개 빛이 깃든 새하얀 구름 위에 작은 페어리가 사뿐히 앉아 마법 지팡이로 분을 가리키고 있으며 마더 오브 펄 소재의 창에서 달빛을 받으며 시간을 안내한다. 페어리의 빛나는 다이아몬드 얼굴은 기요셰 마더 오브 펄로 구현한 푸른빛 하늘과 눈부신 대조를 이룬다. 같은 톤으로 이루어진 반투명 날개는 플리크 아 주르 에나멜와 그리자일 에나멜의 조합으로 고상하고 우아하게 펼쳐쳐 있다. 단 하나의 시계 모티브에 메종의 이 모든 기법들이 복합적으로 도입한 것은 처음이다. 날개 가장자리에는 섬세한 세팅의 다이아몬드가 음영과 깊이를 드리우며 오묘한 분위기를 완성해주고 있다. 회전추는 뒷면에서 자태를 드러내며 찬란한 별들이 빛나는 하늘에 눈부신 보름달을 인그레이빙으로 새겼다. 기쁨과 희망을 상징하는 페어리들은 1940년대부터 메종의 작품에 상징적인 아이콘으로 사용 되고 있다. 섬세한 날갯짓의 클립도 이때부터 소개되었으며 최초의 레이디 아펠 페어리(Lady Arpels Féerie) 워치가 출시된 2007년부터 지금까지, 메종의 뮤즈가 되고 있다

 

“2021년 제네바 시계 그랑프리 여성용 컴플리케이션 워치 부문을 수상한 반클리프 아펠의 레이디 페어리(Van Cleef & Arpels, Lady Arpels Féerie).

창의성과 복잡함이 탁월한 여성용 워치에 수여되는 이 상은 균형 잡힌 워치메이킹 기술, 주얼리 전문성, 깊은 전통의 장인정신이 어우러지며 꿈처럼 환상적인 장면에 생명의 숨결을 불어넣는다.” 

 

매혹이 감도는 천상의 시간, 꿈과 감성이 담긴 반클리프 아펠의 고유한 세계

 

레이디 페어리(Lady Féerie) 워치는 셀프 와인딩 메케니컬 무브먼트를 기반으로 레트로그레이드 미닛 디스플레이와 점핑 아워를 장착하고 있다. 33mm에 불과한 아주 작은 레이디 케이스 안에 정교한 시스템을 딱 맞게 담으려면 디자인과 조립에서 단 하나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는 정밀함이 필요하다. 케이스를 덮고 있는 원형 사파이어 글래스로 들어오는 빛은 시계의 실루엣에 우아한 품격을 드리며 은은히 드러내 준다. 서정적인 삶의 숨결을 추구하는 반클리프 아펠(Van Cleef & Arpels)은 워치메이킹 기술에 꿈과 감성이라는 고유한 세계를 담아 내고 있다. 독창성과 환상이 어우러진 메종의 작품들은 물리적인 시간의 흐름을 상상, 산책, 행복의 향유라는 세계로 이끌어 준다. 상징적인 영감과 역사가 깃든 반클리프 아펠의 시계에는 매 순간이 서정적인 시로 표현되고 있는 것이다. 반클리프 아펠(Van Cleef & Arpels)의 유산은 사랑과 행운의 이야기를 담은 새로운 작품들과 늘 함께 살아 숨쉰다. 작은 페어리와 발레리나가 똑딱 거리며 시간을 가리키는 순간, 자연과 우주는 자신만의 리듬으로 움직이다 서로 마주하게 되는 것이다. 디오게네스는 인간이 쓸 수 있는 것들 중에서 가장 소중한 것이 시간이라고 했다. 컬렉션의 워치들은 저마다 시간에 깃든 매혹적인 순간을 속삭여 준다.

 

*이 포스팅은 광고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