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하반기 놓쳐서는 안 될 미술 전시 4편.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올해가 가기 전에

2021-08-29T17:58:18+00:002021.08.29|FEATURE, 컬처|

2021년 하반기 놓쳐서는 안 될 미술 전시 4편.

9月 <하루하루 탈출한다>

서울시에서 진행하는 국제적 미술 행사 ‘제11회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가 9월 8일 개막한다. 팬데믹 상황 속에서 오늘날 대중 미디어에 나타나는 현실 도피의 다양한 양상에 주목한 이번 비엔날레는 예술감독 융 마의 지휘 아래 <하루하루 탈출한다>라는 제목으로 개최된다. 아이사 혹슨, 유리 패티슨, 정금형, 류한솔 등 총 41명의 작가가 참여하며, 미술관이란 테두리를 벗어나 카페, 서점, 클럽 등 서울 시내 97곳에 영상, 사운드트랙, 포스터 등을 전시하는 ‘유통망’ 프로젝트도 진행한다. 9월 8일부터 11월 21일까지, 서울시립미술관.

10月 <올해의 작가상 2021>

국립현대미술관에서 해마다 개최하는 <올해의 작가상>이 올해로 10주년을 맞았다. 지난 4월 후원 작가 선정 소식을 알린 후 열리는 전시로 작가 4명의 설치, 사진, 영상 등의 신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다양한 매체를 통해 대상의 본질, 현상과 세계에 대한 인식론적 차원의 접근에 주목해온 김상진, 여성의 시선에서 사회적 문제들을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에 대한 문제를 탐구해온 방정아, 음악, 안무, 퍼포먼스 등을 통해 시간의 속성을 고찰하고 조형적 형식미에 대해 질문해온 오민, 서사와 집단의 기억에 대한 역사적 사건과 관계에 주목하는 최찬숙이 참여한다. 10월 20일부터 2022년 1월 30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11月 <이강승 개인전>(가제)

LA와 서울을 오가며 활발히 활동해온 작가 이강승의 개인전이 개최된다. 2020년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연대의 홀씨>, 2021 광주비엔날레 등에 참여해온 작가는 1세계, 백인, 남성, 이성애 중심으로 서술된 주류 역사에 도전하고, 그 역사 속에서 배제된 소수자의 서사를 새롭게 발굴해 가시화하는 작업을 전개해왔다. 작가는 이번 개인전을 통해 한국의 LGBTQ 공동체에 관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할 예정이다. 11월 11일부터 12월 26일까지, 갤러리현대.

12月 <아이웨이웨이>

중국 출신의 설치미술가이자 영화감독, 사회참여적 실천가 아이웨이웨이의 회고전. 작년 코로나 바이러스로 폐쇄된 우한의 상황을 담은 영화 <Coronation>, 국립현대미술관 마당의 장소성을 살린 대규모 신작 등을 전시한다. 현대 사회에서 감시와 검열을 비롯한 민주주의의 문제를 비롯해 난민의 인권과 연대 등 동시대 주요한 사회적 이슈를 다뤄온 작가의 작업을 통해 사회 속 미술의 역할과 영향력을 고찰해볼 수 있다. 12월 3일부터 2022년 4월 17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