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wing Afternoon (이성경 X 샤넬 뷰티 화보)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Glowing Afternoon (이성경)

2021-08-24T11:58:27+00:002021.08.24|BEAUTY, 화보|

 건강함과 사랑스러움이 넘치는 배우 이성경과 샤넬 레 베쥬 라인의 생기로 빛나는 오후. 

니트와 귀고리 모두 Chanel 제품.

Beauty Note 

상쾌하게 발려 자연스러운 피부를 연출해주는 ‘레 베쥬 헬시 글로우 젤 터치 파운데이션 SPF 25/PA++’로 피부를 정돈한 뒤, ‘바움 에쌍씨엘’을 하 이라이트 존에 터치해 윤기를 더했다. 눈매에는 ‘레 베쥬 헬시 글로우 내추럴 아이섀도우 팔레트(미디엄)’의 연한 베이지 컬러를 전체적으로 발라 음영을 살리고, ‘레 베쥬 헬시 글로우 내추럴 아이섀도우 팔레트(텐더)’의 코럴 펄 컬러를 눈 밑과 앞머리에 더해 밝혔다. 립은 빈티지 코럴 컬러인 ‘루쥬 알뤼르 라끄(82 베쥬 꽁피덩씨엘)’에 ‘레 베쥬 헬시 글로우 립 밤(라이트)’을 믹스해 발라 촉촉하게 연출했다. 모두 Chanel 제품. 

핑크 트위드 재킷과 헤어 리본은 Chanel 제품.

Beauty Note 

워터 베이스의 상쾌한 텍스처를 자랑하는 ‘레 베쥬 워터-프레시 블러셔(라이트 핑크)’를 손끝으로 톡톡 두드려 펴 발라 생기 있고 사랑스러운 치크로 완성했다. Chanel 제품.

트위드 재킷은 Chanel 제품.

Beauty Note 

‘레 베쥬 헬시 글로우 모이스처라이징 파운데이션’으로 자연스럽게 빛나는 피부로 정돈한 뒤, 컬러 버블이 터지면서 수채화처럼 맑고 생기 있는 치크로 물들여주는 ‘레 베쥬 워터-프레시 블러셔(라이트 핑크)’를 볼 중앙과 턱 부분까지 펴 발라 장밋빛 홍조를 연출했다. 눈매는 딥 블랙 컬러 펜슬인 ‘스틸로 이으 워터프루프(88 노아 엥땅스)’로 또렷하게 살린 뒤, ‘레 베쥬 헬시 글로우 내추럴 아이섀도우 팔레트(라이트)’의 톤다운된 핑크 컬러로 스머징해 부드럽게 마무리했다. 립은 오랜 시간 지속되는 ‘루쥬 알뤼르 라끄’의 로즈 컬러 ‘84 로즈 암비규’와 라즈베리 레드컬러 ‘86 루쥬 캡티방’을 섞어 발랐다. 모두 Chanel 제품. 

니트 셋업과 헤어에 연출한 핀은 Chanel 제품.

Beauty Note 

촉촉하고 자연스러운 윤기를 전달하는 ‘레 베쥬 헬시 글로우 젤 터치 파운데이션 SPF 25/PA++’를 전체적으로 펴 바르고, ‘레 베쥬 헬시 글로우 내추럴 아이섀도우 팔레트(텐더)’의 로즈 골드 컬러를 눈 앞머리와 콧대, 눈꼬리 쪽에 연하게 깔았다. 그런 다음 내 피부처럼 자연스럽게 밀착되는 ‘레 베쥬 워터-프레시 블러셔(웜 핑크)’를 볼과 눈두덩에 덧발라 투명한 광채와 은은한 생기를 더했다. 립은 매트 피니시로 매끄럽고 가볍게 발리는 ‘루쥬 알뤼르 잉크 퓨전(842 루쥬 디스틴티프)’의 레드 코럴 컬러를 발라 상큼하게 완성했다. 모두 Chanel 제품.

Chanel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 레 베쥬 워터-프레시 블러셔 (라이트 피치, 엥땅스 코랄, 웜 핑크, 라이트 핑크) 각각 15ml, 6만8천원.

수채화처럼 맑게 물든  

자연스럽게 빛나는 건강한 아름다움을 완성해주는 샤넬의 레 베쥬 라인에서 9월 ‘레 베쥬 워터-프레시 블러셔’를 새롭게 선보인다. ‘레 베쥬 워터-프레시 틴트’를 써본 사람이라면 워터 베이스 질감에서 비롯된 투명함과 촉촉하게 빛나는 광채에 대해서는 익히 잘 알 것. ‘레 베쥬 워터-프레시 블러셔’ 역시 기존 워터 틴트처럼 마이크로 버블이 컬러 피그먼트를 간직하고 있다가 바를 때 피부 위에서 터지면서 수채화처럼 맑고 생기 있게 빛나는 컬러로 물들여준다. 무려 75% 수분으로 구성된 워터 텍스처 덕분에 상쾌한 느낌과 함께 건조한 피부에도 들뜸 없이 밀착되는 것이 장점. 이성경처럼 피부 속에서 우러나온 듯 자연스럽게 물든 뺨을 연출하고 싶다면 메이크업 아티스트 원조연의 팁을 참고하자. “손끝으로 원하는 컬러가 나올 때까지 두드려 발라도 좋지만, 한 듯 안 한 듯 내추럴한 발색을 원한다면 ‘터치-업 페이스 브러쉬 N°104’를 활용해보세요. 아무리 곰손일지라도 컬러 입자가 촘촘한 브러시 결을 따라 고르게 퍼지면서 뭉침 없이 내 피부처럼 정말 자연스럽게 표현할 수 있어요” 샤넬의 ‘레 베쥬 워터-프레시 블러셔’는 은은한 생기를 연출해주는 4가지 컬러, 라이트 피치, 웜 핑크, 라이트 핑크, 엥땅스 코랄로 선보인다.

크림색 니트와 새틴 팬츠, 슈즈는 Chanel 제품.

Beauty Note 

공기처럼 가볍게 발려 산뜻한 피부로 정돈해주는 ‘레 베쥬 헬시 글로우 젤 터치 파운데이션 SPF 25/PA++’로 자연스러운 누디 룩을 연출했다. Chanel 제품.

재킷과 스크런치는 Chanel 제품.

Beauty Note 

‘레 베쥬 헬시 글로우 내추럴 아이섀도우 팔레트(텐더)’의 베이지 컬러를 눈매에 전체적으로 바르고, 브라운 버건디 컬러의 아이 펜슬 ‘스틸로 이으 워터프루프(928 에로스)’로 눈꼬리를 길게 빼서 그윽한 눈매로 연출했다. ‘레 베쥬 워터-프레시 블러셔(라이트 피치)’를 ‘터치-업 페이스 브러쉬 N˚104’를 이용해 볼과 콧잔등까지 연결해 태양의 키스를 받은 듯 건강한 혈색을 표현하고, 립은 ‘루쥬 알뤼르 잉크 퓨전(840 루쥬 파라독살)’으로 외곽을 부드럽게 스머지해 발랐다. 모두 Chanel 제품. 

청키한 블랙 니트 풀오버와 리본은 Chanel 제품.

Beauty Note 

바르는 순간 마이크로 버블 피그먼트가 터지면서 완벽하게 밀착돼 투명한 피부로 연출해주는 ‘레 베쥬 워터-프레시 틴트’를 바른 뒤, ‘레 베쥬 워터-프레시 블러셔(엥땅스 코랄)’를 관자놀이부터 광대까지 가로로 전체적으로 넓게 펴 발라 따뜻한 느낌의 치크를 완성했다. 눈매는 ‘레 베쥬 헬시 글로우 내추럴 아이섀도우 팔레트(딥)’의 골드 브라운 컬러로 깊이감 있게 연출하고, 마스카라로 위아래 속눈썹을 모두 볼드하게 강조했다. 입술은 ‘루쥬 알뤼르 잉크 퓨전(838 오렌지 엔니그마티끄)’으로 통일감 있게 마무리했다. 모두 Chanel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