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lenciaga Couture Winter 21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Balenciaga Couture Winter 21

2021-07-08T23:36:31+00:002021.07.08|2021 F/W, COLLECTION TV, paris|

발렌시아가 쿠튀르 겨울 21.

뎀나 바잘리아가 첫 번째로 선보이는 발렌시아가 2021 쿠튀르 컬렉션은 50번째 쿠튀르 컬렉션이자 1967년 이후 53년만의 쿠튀르이기에 더욱 의미있고 특별했다. 별도의 사운드 트랙 없이 진행된 쇼는 50년 전 ‘그 때 그 시절’의 쇼 분위기를 생생하게 재현한다. 컬렉션은 뎀나 바잘리아 특유의 현대적이고 구조적인 실루엣에서 시작되어 크리스토발 발렌시아가의 헤리티지가 느껴지는 룩들로 이어진다. 뎀나는 크리스토발 발렌시아가에 대한 경의를 표하기 위해 그가 즐겨 활용했던 실크 타이, 포플린 셔츠, 가죽 장갑 등의 요소를 넣었고 그 위에 수작업으로 이니셜 C.B를 새겼다. 프레스코화, 모헤어, 캐시미어, 배라시아 울 테일러링 역시 크리스토발이 좋아했던 재단사 헌츠만(Huntsman)과 협업하여 스스로 입고 다니던 옷에서 영감을 받은 것.

이렇듯 컬렉션 전반에서 하우스의 유산을 이어받으려는 뎀나의 노력이 돋보인 가운데, 최첨단 기술로 이루어진 소재나 구성, 만드는 방식 등은 진보하는 발렌시아가의 현재를 여실히 보여준다. 악어 가죽 대신 컴퓨터 프로그래밍으로 설계한 후 수작업으로 1000시간 가량을 작업해 구현해낸 질감의 소재, 턱시도 슈트에 하이힐을 신은 남자들, 남녀가 구분되지 않는 젠더리스 룩 등이 그것. 섬세한 드레이핑과 풍성한 볼륨, 정교한 수작업으로 만들어진 드레스 역시 클래식하고 우아한 동시에 현대적이다.

컬렉션은 53년 전 크리스토발 발렌시아가의 마지막 디자인에서 차용한 웨딩 드레스 피날레 룩으로 마무리된다. 시공간을 초월하는 쿠튀르의 가치를 다시금 되새긴 발렌시아가. 나아가 동시대 가장 주목 받는 하우스임을 다시 한 번 증명하는 듯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