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라서 행복해요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여자라서 행복해요

2015-11-13T16:13:27+00:002011.01.12|트렌드|

‘순백의 신부’를 뮤즈로 한 디자이너들의 웨딩마치가 이어진다.

1. 올 1월, 제이슨 우가 Net-a-porter.com과 함께 캡슐 컬렉션으로 선보일 웨딩드레스 컬렉션의 스케치 컷.2. 알베르타 페레티가 발표한 웨딩 컬렉션 ‘포에버’ 라인의 드레스들. 베일과 진주 장식 티아라는 모두 웨딩 트리 제품.

1. 올 1월, 제이슨 우가 Net-a-porter.com과 함께 캡슐 컬렉션으로 선보일 웨딩드레스 컬렉션의 스케치 컷.

2. 알베르타 페레티가 발표한 웨딩 컬렉션 ‘포에버’ 라인의 드레스들. 베일과 진주 장식 티아라는 모두 웨딩 트리 제품.

디자이너들이 웨딩드레스에 손대기 시작했다. 우리 귀에도 익숙한 베라 왕뿐만 아니라 매 시즌 오스카 드 라 렌타, 마르케사, 림아크라, 배질리 미슈카 등이 브라이들 컬렉션을 선보이는 이들. 그리고 얼마 전 알베르타 페레티가 첫 브라이들 컬렉션을 론칭하며 이 대열에 합류했다. 파리 오트 쿠튀르 기간에 선보인‘포에버’라고 이름 붙인 첫 컬렉션은 이탈리아에서 재봉을 하고 직접 수를놓은 열네 벌의 순백색 드레스로 구성된다(아쉽지만 아직은 밀라노에서만 판매된다고). 또 뮤즈를 위해 마치 딸바보가 된 마음으로 특별한 웨딩드레스를 지은 디자이너도 있다. 라라 스톤의 체인이 장식된 지방시풍 웨딩드레스를 디자인한 리카르도 티시,코코 로샤의 머메이드 웨딩드레스를 만든 잭 포슨, 배우 메간 폭스에게 드레이퍼리한 웨딩드레스를 선사한 조르지오 아르마니 등이 그들이다. 그리고 최근 들려온 소식은 제이슨 우가 Net-a-porter.com과 협업해 올 1월에 웨딩드레스를 선보인다는 것. 이 젊고 능력 있는 디자이너가 시도한 웨딩드레스는 어떤 모습일까.“이번 캡슐 컬렉션은 아메리칸 스포츠웨어의 요소를 가미해 특별한 파티에서도 입을 수 있는 드레스로 신부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혀주죠.” 뭐, 아직 조금은더 기다려야 하겠지만 그래도 궁금한 마음에 Net-a-porter.com을 클릭해보니 랑방, 발렌티노, 비비안 웨스트우드 골드 라벨(당신도 영화〈 섹스앤더시티〉의 캐리가 될 수 있다), 타쿤 등이 선보인 웨딩드레스로 손색이없는 쿠튀르풍 화이트 드레스들이 꽤 저렴한 가격에 팔리고 있는 게 아닌가(부티크 카테고리에서‘웨딩’을 고르면 된다). 그러니 웨딩드레스에 대한 속 좁은 편견을 버릴 것. 잘만 살펴보면 일반 웨딩드레스 대여 비용으로 좋아하는 디자이너의 드레스를‘영원히’품에 안을 수 있다는 말이다. 더구나 점차 많은 디자이너들이 궁극의 판타지가 담긴 브라이들 컬렉션에 관심을 보이고 있으니까. 올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