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찰리 푸스

풋풋한 남자와 노련한 여자

2016/02/25|

지난해 팝계의 남자 신데렐라가 샘 스미스였다면, 올해는 찰리 푸스 차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