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te blanche

사려 깊은 모던함

스포트막스의 패션 디렉터 그라치아 말라골리는 매 시즌 동시대 여성성을 어떻게 보다 이탤리언적으로, 도회적으로, 아름답게 풀 수 있을지 고민한다.

2016-04-05T13:37:47+00:002016.04.13|FEATURE, 피플|
[!@#__okcashbagRequestId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