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물들어

2015/01/05|

오직 먹의 바램과 붓의 억양만으로 아름다움을 담아낸 수묵화처럼 화선지 위를 수놓은 블랙 아이템들.

1. Francis Kurkdjian Paris 메스퀼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