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들은 즐겁다

2013/10/10|

뻔하지 않아 즐겁고, 괜히 무게 잡지 않아 더 즐거운 프렌치 레스토랑 두 곳이 문을 열었다.

메종 …

먹어서 세계 속으로

2012/08/23|

타국의 맛을 즐기기 위해 굳이 멀리까지 날아가는 수고는 그만. 이렇게 가까운 곳에서도 프랑스와 태국의 맛을 …

  • 위부터 | 비트를 곁들인 덕 브레스트, 라따뚜이와 막걸리 소르베와 함께 즐기는 포크 밸리 블랑케트.

딱 좋아

2012/03/28|

‘뀌숑’은 식재료가 딱 알맞게 익는 온도를 뜻한다. 프렌치 레스토랑 ‘뀌숑 82’에서 만난 요리들 역시, 넘치지도 …

봉주르, 파리!

2011/12/27|

천천히 더 천천히 맛을 음미하고 싶은 날 통째로 빌려오고 싶은, 마치 파리에서의 한때를 빌려온 듯한 …

  • 뇨끼는 우리나라의 수제비처럼 출출할 때 그만이다. 까르보나라 크림소스의 로마식 감자 뇨끼는 처음 씹을 떈 쫀득하고, 두번째엔 부드러우며, 마지막엔 달콤한 맛이 난다.

밥만 먹고 사나요

2010/03/08|

마리 앙투아네트가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라 했듯 쌀이 없어도 먹을 건 많다.

 
Del Posto 4
델 포스토 …

  • Paul 구운 닭가슴살과 신선한 아채, 고소한 에멘탈 치즈에 발사믹 오일을 곁들인 샐러드 페르미에는 건강할뿐더러 위에 부담도 적은 메뉴다. 폴의 대표 메뉴인 쫄깃한 플루트와 함께 먹으면 더욱 좋다.

프랑스적인 삶

2009/12/29|

시차의 후유증 없이 서울에서 즐기는 프랑스적인 포만감 셋.

 
PAUL
집는 빵마다 어김없이 맛있는 파리는 탄수화물 숭배자들의 성지 …

  • 추운 겨울 날, 쓸쓸함을 달래주기엔 따뜻하고 달콤한 차 한 잔과 수플레만큼 좋은 것도 없다. 바나나 수플레는 맛있게 부풀어오른 상태에서 떠먹어야 그 진정한 풍미를 느낄 수 있다. 향긋한 바나나 향과 달콤한 식감이 외로움 따위를 저 멀리 우주로 던져준다.

솔로예찬

2009/11/24|

이제 당신은 더 이상 혼자가 아닙니다. 12월을 더 이상 두렵지 않게 만들어줄, 따뜻하고 달콤한 이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