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이제 스물 다섯이에요. 어리다고만 할 수 없는 나이죠. 배우이기 전에 여자로서 내가 지닌 모습을 생각해봐요. 때론 같은 작품 속의 상반되는 캐릭터를 지닌 여배우의 역할을 내가 했으면 어땠을까 상상도 해보고요.” -배우 문근영

come to life

2011/04/19|

그녀는 옷을 입고 사뿐히 걸었다. 때론 거울을 응시했고, 그 안에서 더없이 아름다운 여자를 보았다. 2011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