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기보다 어딘가에

2011/05/26|

소년처럼 짧은 머리, 공허하고 불안해 보이는 눈빛으로 기억되는 작가 안네마리 슈바르첸바흐. 끊임없이 떠돌았던 그녀의 삶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