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 너, 우리

2013/12/31|

오래된 가게와 새로운 가게가 공존하며 지금에 이른 동네, 연희동과 연남동. 서로를 밀쳐내는 대신 앞서거니 뒤서거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