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김지훈 선수가 입은 경기복 팬츠는 본인 소장품.

달린다. 뛰어오른다. 나는 대한민국 국가대표다.

2012/07/18|

달린다. 뛰어오른다. 땀 흘린다. 경기에 나간다. 자신과 싸운다. 불가능과 싸운다. 그들은 대한민국 국가대표다.

 
김지훈
GYMNASTICS
베이징에 이어 이번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