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버즈 '지구의 날' 캠페인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올버즈 ‘지구의 날’ 캠페인

2021-04-23T10:28:21+00:002021.04.23|FASHION, 뉴스|

지구를 사랑하는 올버즈의 특별한 캠페인을 소개한다.

지속 가능한 패션을 선도하는 혁신의 아이콘 올버즈(Allbirds)가 미국 현지에서 지구의 날을 맞아 포춘 500대 기업 및 패션 브랜드를 대상으로 지구 환경을 위한 행보에 동참을 호소하는 캠페인을 선보인다.

이 특별한 캠페인은 미국 ‘뉴욕 타임즈’ 전면에 걸쳐 대대적으로 진행되며 아디다스, 버버리, 구찌, 에르메스, 나이키 등 거대 패션 기업들에게 올버즈의 탄소발자국 기술을 공개하고 환경을 위한 행보에 동참을 유도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탄소 발자국은 수천 달러를 들인 연구개발과 제3자 검증을 거쳐 완성된 올버즈 고유 자산 중 하나로, 제품을 생산할 때 발생하는 탄소 발생 수치를 확인할 수 있어 소비자들의 의식 있는 소비를 도울 수 있다.

올버즈는 원자재 준비부터 폐기 단계까지 모든 과정에 걸쳐 탄소 배출량을 측정하고 있으며 자연 재료와 재활용 소재를 사용해 배출량을 최소화하고 있다. 또한 제조 및 운반 등 모든 과정에서 발생된 온실가스를 측정하고, 이를 이산화탄소 단위로 환산하여 올버즈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측정한다. 이렇게 측정한 결과가 올버즈의 탄소발자국으로 음식에 붙어 있는 영양성분표처럼 누구나 볼 수 있도록 모든 제품에 라벨로 부착해 공개하고 있다.

한편 올버즈는 이에 앞서 그들이 개발한 플랜트 레더(Plant leather),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신발 밑창 소재인 EVA 등 기술을 오픈소스로 많은 기업들에게 공개했다. EVA 기술은 현재 리복, 팀버랜드, 어그 등에서 도입하여 이미 사용 중이다.

탄소발자국 계산기는 FreeTheFootprint.com에서 무료로 공개되고, 이를 활용해 많은 기업들이 자신들의 제품에 탄소 발자국을 표기하는 데 도움을 줄 예정이다. 지구를 사랑하는 착한 브랜드, 올버즈의 활약을 기대해보자.

 

 

*이 포스팅은 광고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