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S/S 시즌 다채로운 '크롭트 톱' 패션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배야 배야

2021-03-30T23:15:09+00:002021.04.01|FASHION, 트렌드|

올봄에 가장 공략해야 할 곳은 팔도, 다리도 아닌 복근이다. 이렇게나 많고 멋진 크롭트 톱을 즐기려면 말이다.

걷고 또 걷고

이번 시즌 셀린느가 낳은  아이템을 살펴보면, 데님, 볼캡, 그리고 크롭트 톱! 90년대  힙합 하는 친구들이 즐겨 입은  로고 밴딩 스포티 톱이나  니트 톱을 보라.

산에 사네

에트로 컬렉션에 등장한 모던 히피족의 출현! 프린트 팬츠나 스커트, 페이즐리 벙거지는 필수이고, 니트 톱과 셔츠 레이어드는 참고해야 할 스타일링 팁이다. 셔츠 단추를 열어 연출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

순간이동

갈대밭을 가로지르는 자크뮈스의 행렬을 봤을 땐 그 룩이 자연에 어울릴 법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도심 한가운데로 순간이동을 한다면? 다른 버전의 워킹 우먼 룩도 충분히 가능하다. 재킷형 셔츠라면 옷차림이 더욱 성숙해진다.

꼼수의 묘미

아직 복근을 드러낼 준비가 되지 않았다면 티셔츠 위에 덧입거나 재킷으로 옆구리와 등을 철통방어한다. 그래도 해결이 안 되는 건 핸드백을 앞으로 들어 가려버리면 그만이고.

휴가를 꿈꾸며

넘실대는 파도, 드넓은 모래사장이 끝도 없이 이어지는 휴양지 룩에도 크롭트 톱 패션은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 디올처럼 이국적으로 해석하거나 베르사체의 래시가드 스타일을 눈여겨보고, 밤을 위한 화려한 스타일링은 파코라반과 블루마린을 참고하면 된다.

스포티의 역습

트랙팬츠와 스포츠 크롭트 톱은 바로 운동장으로 가야 할 것 같지만, 드레시한 퍼프 소매 톱이나 아방가르드한 실루엣의 재킷, 카디건을 더하면 포멀하거나 로맨틱한 무드로도 소화가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