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들이 꼽은 발렌타인데이 아이템 6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우리들의 밸런타인

2021-02-10T01:39:45+00:002021.02.11|FASHION, 쇼핑|

가장 달콤한 하루.

체크무늬 칼라 티셔츠와 핑크색 주얼 미니스커트는 미우미우 제품.

“코로나 시대의 옷차림은 나도 모르게 칙칙해진다. 밸런타인데이를 핑계로 핑크빛 옷차림을 시도해볼까.” – 패션 에디터 김민지

1_루이 비통 우르스 피셔 핸드백

현대 미술가와 패션 하우스의 만남은 언제나 반갑다. 클래식한 모노그램을 새롭게 변형한 둥그스름한 형태와 입체적으로 엠보 처리한 벨벳이 귀엽고 친근한 느낌을 준다. 작은 사이즈라 붉은색도 부담스럽지 않다.  앙증맞게 들고 싶은 가방. – 패션 에디터 이예진

2_보테가 베네타 플라워 링

시국이 시국이니만큼 밝고 화사한 것을 선물하거나 받고 싶다. 그런 의미에서 들꽃처럼 생긴 보테가 베네타의 귀엽고 소박한 꽃반지에 마음이 간다. 하지만 1백만원에 달하는 귀엽지 않은 가격은 도금 때문이라나.  가끔 멍청하고 순수한 소비로 기분을 전환하는 것을 상상한다. -패션 에디터 이예지

3_소피 루 야콥의 유리 화병

집에서 일하는 시간이 길어지니, 기분 전환용 꽃을 자주 사다 놓게 된다. 최근 관심이 가는 화기의 소재는 유리다. 선물용 화병을 살펴보다 점찍은 화병. 손잡이가 달렸지만, 잡으면 깨져버릴 것 같은 연한 파스텔색 화병으로 디자이너 소피 루 야콥센(Sophie Lou Jacobsen)의 작품이다. 과연 나는 이 아슬아슬한 유리 화병을 안전하게 배송받을 수 있을까? – 패션 에디터 김신

4_N°.21, 레오퍼드 프린트 스커트

코로나 시대를 살아온 지 1년 차, 편한 레깅스와 트레이닝복은 어느새 유니폼이 되어가고 있다. 거리 두기 2단계가 시작된 이후부턴 멋지게 차려입고 외출한 게 언제였나 싶을 정도. 딱 하루만, 건강 걱정 없이 놀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날이 밸런타인데이같이 로맨틱한 날이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  날이 날이니만큼 이렇게 관능적으로 컷아웃된 레오퍼드 패턴 스커트를 입으면 더욱 즐거울 거다. 섹슈얼한 스커트를 입었으니 톱은 적당히 캐주얼하게, 높은 힐을 신으면 밤새 놀 수 없을 테니 흰색 스니커즈를 매치하는 게 좋겠다. – 콘텐츠 에디터 장진영.

5_라문의 벨라 조명

룩은 코트 속에 숨기고, 얼굴은 마스크로 가려도 자꾸 집 안 풍경은 더 눈에 밟히는 뉴노멀의 일상. 이번 밸런타인데이엔 나 대신 집 안이라도 근사하게 꾸미고 싶다. 이를테면 뉴에이지 디자인의 아이콘, 마르셀 반더스가 디자인한 라문의 테이블 램프 겸 침대 스탠드 조명인 ‘벨라’가 어떨까. 그 이름만큼이나 아름다운 실루엣에 마음에 평온을 안겨주는 멜로디까지 내장해 심미적인 인테리어 오브제로 제격이다. 매혹적인 빛은 눈 건강에 최적화되었으며, 20단계의 조도 조절이 가능한 최첨단 조명 기술을 갖추기도. 이렇게 환상적이고 우아한 데다가 똑똑한 조명이라니! 그뿐 아니라 벨라의 바닥엔 네덜란드어로 ‘항상 당신이 기대하는 것 그 이상을 보여주겠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고. 부디 머리맡에서 그 특별함을 만끽하며 잠들고 싶다. – 패션 에디터 박연경

6_비츠 바이 닥터 드레 프리미엄 무선 이어폰

이제는 이어폰에 ‘선’이 없는 게 더 익숙하다. 무선 이어폰을 넘어 프리미엄 헤드폰이 각광받는 시대지만, 아직은 작고 휴대하기 편한 와이어리스 이어폰에 정이 간다. 오디오 브랜드로 유명한 비츠 바이 닥터 드레에서 출시 예정인 ‘Beats Flex’는 애플 기기 유저라면 호환성 및 오디오 공유 기능 등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고, 68천원대로 무선 이어폰 시장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가격대라 학생과 사회 초년생에게 추천한다. 2년간 사용해온 정든 에어팟을 놓아주고 새로운  이어폰과 함께할 시기가 온 듯하다. – 주니어 에디터 이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