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유 패션 에디터가 꼽은 연말 아이템은?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겨울이 오면

2020-12-07T22:50:15+00:002020.12.08|FASHION, 쇼핑, 트렌드|

취향대로 고른 에디터들의 연말 아이템.

“겨울 스포츠와 일상 속을 오가도 손색없는 패셔너블한 스키복을 입고서.” – 패션 에디터 김민지

로고 장식 저지 톱, 벨티드 장식 오버올 스키복, 미러 선글라스는 모두 펜디 제품.

1_미우미우 크리스털 목걸이

하얗게 핀 눈꽃을 닮은 크리스털 소재의 미우미우 목걸이. 차갑고 정제된 느낌의 겨울 룩에 더할 나위 없이 어울릴 듯하다. 얇은 터틀넥 위에 미니멀한 검은색 코트를 걸치고, 목걸이만으로 포인트를 주면 ‘뭘 좀 아는’ 엘사 완성. – 콘텐츠 에디터 장진영

2_루이 비통 시어링그램 햇

겨울에는 ‘멋’보다 방한에 힘쓰는 편이다. 가장 중요한 건 목을 감싸는 것, 두 번째는 바로 머리를 따뜻하게 하는 것인데, 모직, 캐시미어, 앙고라 다 거쳐봤지만, 시어링 소재 모자만큼 효과적인 ‘방한템’은 없었다. 클래식한 디자인에 간결한 스탬핑 시그너처 장식은 겨울철 모던한 멋 내기의 마침표다! – 패션 에디터 김신

3_생로랑 가죽 장갑

옷차림의 완성도를 높이고 확실히 갖춰 입은 듯한 효과를 주는 가죽 장갑. 잘 빠진 테일러드 코트에 성숙한 분위기 내고 싶을 때 이만한 소품도 없는 것 같다. 게다가 따뜻하고 추위에 떨 일도 없으니 우아하게 거리 활보도 가능하겠다. – 패션 에디터 이예진

4_프라다 시어링 부츠

보송보송한 양털 안감이 특징인 프라다의 부츠를 보고 어디를 가면 좋을까 생각했다. 발이 푹푹 빠지도록 눈이 쌓인 대관령 목장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새하얀 설경에 투박한 핑크색 부츠. 아 따뜻하고 귀엽고 사랑스러울 것 같다. – 패션 에디터 이예지

5_에브리버디의 연말 카드

더블유 패션 에디터 출신의 김한슬과 그녀의 솔메이트 팀 킴이 함께 쓰고 그린 ‘에브리버디(Everybuddy)’의 연하장!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관계에 목마른 요즘, 이 위트 넘치는 감각으로 무장한 카드를 만났다. 마치 액세서리를 쇼핑하듯 인스타그램 계정 @everybuddy.us의 숍 링크와 온라인 사이트(everybuddy.us)를 통해 카드를 살펴보고 고르는 재미가 쏠쏠했다. 귀여운 쿠키들이 등장하는 윈터 시리즈도 사랑스럽지만, 무엇보다 김한슬의 캘리그래피가 더해진 LA 스타일의 ‘팜트리 연하장’은 세련되고도 특별하다. 에브리버디 덕분에 카드를 고르고, 기다리고, 또 손글씨로 마음을 적어 내려가는 일 자체가 ‘힐링’이 될 연말이 기다려진다. – 패션 디렉터 박연경

6_샤넬 빈티지 무드 이어링

코로나19로 올 한 해는 마스크가 패션 아이템으로 자리매김했는데, 일상에서 마스크는 필수라 귀에 닿는 귀고리를 자주 하지 못했다. 하지만 연말은 연말이니까 친구들과 소소하게 홈 파티로 아쉬움을 달래보려 한다. 올 블랙으로 차려입은 후 빈티지 무드가 감도는 샤넬 귀고리로 마무리하면 홀리데이를 즐기기엔 충분하니까. – 주니어 에디터 이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