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에디터가 꼽은 올가을 가죽 아이템 6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빛나는 계절

2020-08-27T17:45:36+00:002020.08.28|FASHION, 쇼핑, 트렌드|

호젓한 낭만이 흐른다. 가죽 입기 좋은 가을.

가죽 재킷과 라텍스 소재 레깅스는 생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슈즈는 루이 비통 제품.

“가죽 재킷과 라텍스 레깅스. 비슷한 듯 다른 질감이 주는 시각적 재미.” – 패션 에디터 김민지

1_로에베 가죽 포켓 재킷

편하게 입을 수 있는 넉넉한 실루엣, 커다란 포켓, 스티치 장식, 나무 단추, 흰색 배색 커프, 거기에 짧은 디자인까지! 평소 좋아하는 요소가 이 재킷 안에 다 들어 있다. – 패션 에디터 이예진

2_생로랑 미니 가죽 스커트

얇게 가공한 가죽 소재는 여름철에 간단하게 드레스업할 수 있는 유용한 아이템이다. 생로랑의 럭스 램스킨 하이 라이즈 가죽 미니스커트는 다리를 더 길어 보이게 만드는 하이웨이스트 디자인이 특히 마음에 든다. 흰 티와 간편한 가죽 통 슬리퍼에 매치하고 싶다. – 패션 에디터 김신

3_프라다 펌프스 샌들 힐

로퍼, 스니커즈처럼 플랫한 신발을 좋아하는 취향이라 굽 높은 신발을 신는 날은 일 년 중 손가락으로 꼽는다. ‘힐’ 하면 특유의 페미닌한 무드가 묻어나 부담스러웠는데, 발목 스트랩에 새긴 하얀 라이닝 덕분에 스포티한 감성이 더해져 데일리 웨어로도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 주니어 에디터 이윤지

4_샤넬 가죽 재킷

딱딱한 가죽을 좋아한다. 누군가는 입기 불편하다고도 하지만, 딱딱한 가죽이 주는 견고한 힘이 좋다. 샤넬의 가죽 재킷이 그렇다. 시크하고 절제된 분위기, 하지만 크롭트 재킷이라 가볍고 명랑한 무드를 지닌 점도 마음에 든다. – 콘텐츠 에디터 장진영

5_토즈 케이트 드라이빙 슈즈

토즈에 새로 부임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발테르 키아포니는 “이탈리아인의 좋은 취향, 편안하고 관능적인 컬렉션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그리고 선보인 납작한 체인 장식과 잘 빠진 모양의 케이트 로퍼가 딱 그렇다. 좋은 취향을 가진 이들에게 첫술에 배 부르게 한 듯하다. – 패션 에디터 이예지

6_우영미의 가죽 코트

2020 F/W 시즌, 파리 맨즈 컬렉션을 통해 공식 론칭한 우영미 우먼 컬렉션. 디자이너의 아이덴티티가 그대로 깃든 룩은 역시나 매력적이었다. 특히 파워풀한 더블브레스트 가죽 코트는 잘 재단된 슈트를 보는 느낌이었다. 남성복의 요소를 차용해 강인한 여성을 위한 뉴 룩을 만든, 디자이너의 멋진 도전에 박수를. – 패션 디렉터 박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