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 바이러스 팡팡,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해피 바이러스 팡팡,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

2020-08-21T14:11:51+00:002020.08.21|FEATURE, 컬처|

레트로 콘셉트의 디스코 팝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깜짝 변신해 돌아온 방탄소년단!

그룹 방탄소년단이 6개월만에 신곡으로 돌아왔다. 코로나19로 지친 이들을 위해 세계 각국으로 희망의 디스코를 선보인다. 밝고 경쾌한 디스코 팝(Disco Pop) 장르의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는 코로나19로 지친 이들을 위해 활력을 불어넣고자 하는 마음으로 만든 곡이다. 

방탄소년단은 8월 21일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데뷔 이래 처음 내놓는 영어 곡이며, 디지털 싱글 발매는 당초 계획에 없었지만, 듣기만 해도 신나고 기분 좋아지는 ‘다이너마이트(Dynamite)’를 전 세계 팬들과 함께하고 싶은 열망으로 서둘러 컴백 준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발표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은 시련과 상처, 두려움 등 자신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노래로 표현했다면, 이번 ‘다이너마이트(Dynamite)’는 크게 행복과 자신감이라는 두 가지 메시지를 녹여, 삶의 소중함과 인생의 특별함을 얘기한다.

작사·작곡 작업에는 조나스 브라더스(Jonas Brothers)의 ‘왓 어 맨 가타 두?(What A Man Gotta Do?)’, 헤일리 스타인펠드(Hailee Steinfeld)의 ‘아이 러브 유스(I Love You’s)’를 만든 뮤지션 데이비드 스튜어트(David Stewart), 제시카 아곰바르(Jessica Agombar)가 참여했다.

중독성 강한 뉴트로 풍의 청량한 멜로디에 걸맞게 ‘다이너마이트(Dynamite)’의 안무 역시 세련되고 경쾌하다. 멤버 각자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퍼포먼스가 눈에 띄며 쉽고 단순한 동작으로 멤버들이 노래에 집중하면서도 각자 자신의 매력을 발산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21일 오후 1시에 음원과 함께 공개된 뮤직비디오에서는 멜로디와 가사의 흥겨운 분위기를 살려, 시작부터 끝까지 밝고 활기찬 분위기를 발산한다. 특히 다양한 색감을 활용한 배경과 레트로 콘셉트의 소품과 의상, 헤어스타일까지 더해져 새롭게 변신한 방탄소년단의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오랜만에 돌아온 방탄소년단의 새로운 모습은 8월 31일 오전 9시 ‘2020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2020 MTV Video Music Awards)’에서 ‘다이너마이트(Dynamite)’의 첫 무대를 통해 볼 수 있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