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넷 '굿걸' 효연, 치타, 에일리, 제이미, 슬릭, 장예은, 윤훼이 방송국 턴다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엠넷 ‘굿걸’ 효연, 치타, 에일리, 제이미, 슬릭, 장예은, 윤훼이 방송국 턴다

2020-05-15T14:55:16+00:002020.05.15|W HOT ISSUE|

엠넷을 털기 위해 ‘굿걸’로 뭉친 10명의 여성 뮤지션들

효연, 치타, 에일리, 제이미, 슬릭, 장예은(CLC), 윤훼이, 전지우(KARD), 퀸 와사비, 이영지가 한 프로그램에 출격한다. 대체 ‘공통점이 뭘까?’ 생각이 들 정도로 이색 조합이다. 5월 14일 오전, 다양한 개성을 가진 10명의 여성 뮤지션들이  엠넷(Mnet) 힙합 리얼리티 뮤직쇼 ‘GOOD GIRL: 누가 방송국을 털었나'(이하 ‘굿걸’) 제작발표회에 모였다. 행사는 온라인 생중계으로 진행됐다. 행사장에는 엠넷 윤신혜 CP, 최효진 PD와 MC 딘딘도 참석했다.

출연진이 탄탄하다. 언더그라운드 래퍼부터 현역 아이돌, 한류스타, 아티스트까지 분야도 다양하다. ‘굿걸’은 여성 뮤지션들이 ‘플렉스 머니’를 획득하기 위해 한 팀으로 뭉친 뒤, 각각의 퀘스트에 따라 승부를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연출을 맡은 최효진 PD는 몇 년간 ‘쇼미더머니’ 시리즈를 연출했던 베테랑으로 “힙합 신에서만 섭외를 할까 고민하다가 다양한 연령대, 각자 살아온 환경, 음악적 배경이 다른 여성 뮤지션들이 뭉쳤을 때 각자의 삶, 개성을 보여줄 수 있을 거라 생각이 들었다.”라며 섭외 이야기를 전했다.

MC 딘딘은 “다들 대화가 많고 기가 센 분도 있다. 처음에는 대화가 끊이지 않고 한 마디를 해도 열 명이 공격해서 힘들었다. 지금은 익숙해졌다.”라며 웃음을 지었다. 효연은 “특색있는 멤버들과 협업하면서 다양한 무대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서 함께하게 됐다”라고 했고 에일리도 “솔로 아티스트로서 무대를 혼자 꾸미는 게 익숙한데 다양한 아티스트들과 다양한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은 마음에 출연하게 됐다”라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제이미는 박지민에서 활동명을 바꾼 뒤 처음 하는 프로그램이고 방송에서 모습을 보기 어려웠던 슬릭은 이번 방송으로 인해 친구를 많이 만들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CLC의 장예은과 KARD 전지우는 첫 개별 활동을 하는 것이라 설레며 한 편으로는 걱정도 된다며 앞으로의 각오를 다졌다. 10명의 여성 뮤지션들이 출격하는 뮤직쇼 ‘GOOD GIRL: 누가 방송국을 털었나’는 5월 14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