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가 고른 이번 시즌 레트로 아이템 6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신제품 맞아요

2020-04-23T16:28:41+00:002020.04.28|FASHION, 트렌드|

과거를 소환한 듯한 아이템이 동시대 가장 뜨거운 트렌드로 떠올랐다.

트위드 재킷, 러플 블라우스, 데님 팬츠, 사이하이 부츠, 페이즐리 패턴 터번은 모두 셀린느 by 에디 슬리먼.

“이번 시즌, 70년대 감성이 느껴지는 보헤미안 룩의 정점은 적당히 워싱된 데님 팬츠다.” – 패션 에디터 김민지

1_구찌의 레트로 팬츠

지난달, 더블유 커버를 장식한 아이유도 입었던 바로 그 룩. 구찌만의 레트로 감성이 가득한 테일러드 팬츠가 여전히 눈앞에 아른거린다. 여유로운 실루엣의 블라우스와 함께 활용도 높은 레트로 룩을 완성하는 잇 팬츠가 아닌가! 더구나 감미로운 파스텔 컬러는 이 계절만큼이나 포근하면서도 화사한 룩을 완성해줄 듯하다. – 패션 에디터 박연경

2_리사 코르티 by 매치스패션 이불

알록달록한 침구류와 패브릭을 선보이는 이탈리아 디자이너 리사 코르티의 레트로풍 이불. 무채색보다 톡톡 튀는 무늬와 컬러가 빛을 발하는 캠핑이나 아웃도어 활동에 챙겨 가고 싶다. – 패션 에디터 이예진

3_발렌시아가 폴카 도트 블라우스&스커트

일명 ‘땡땡이’로 불리는 폴카 도트 무늬가 본격적으로 뉴트로 열풍에 가세했다. 과장된 어깨 볼륨도 과거를 회상할 수 있는 요소 중 하나. 원색과 발랄한 도트 조합에 필요한 건? 당당한 애티튜드! – 패션 에디터 이윤지

4_로저 비비에 비브 레커드 크로그 뮬

로저 비비에의 밝은 빨간색 뮬은 1986년에 개봉한 영화 <베티 블루>의 주인공, 베티의 자유분방하고 발랄한 캐릭터를 연상시킨다. 화려한 컬러 액세서리 포인트는 강렬한 인상을 남긴 영화 속 주인공의 스타일과 무척 닮았다. – 패션 에디터 장진영

5_생로랑 실크 베스트

이번 시즌은 베스트 하나를 구입해 70년대와 90년대의 향수를 동시에 느껴보고 싶다. 똑 떨어지는 슈트 재킷 안에 셔츠와 베스트를 차례로 갖춰 입고 르 스모킹 룩을 연출하거나, 셔츠 없이 맨살에 베스트를 입고 오버사이즈 재킷을 걸치거나. 바로 90년대 슈트 공식처럼. – 패션 에디터 김신

6_셀린느 트리옹프 캔버스 백

빈티지한 모노그램 캔버스에 흰색 가죽 트리밍이 한결 모던한 인상을 준다. 얇은 줄무늬 티셔츠,데님 팬츠에 이 가방을 메고 바다에 가는 상상을 한다. – 패션 에디터 이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