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꾸', '꾸안꾸' 모두 가능한 셋업 슈트 스타일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셋업 슈트, 어렵지 않아요

2020-04-28T12:05:42+00:002020.04.28|FASHION, 트렌드|

‘꾸꾸’, ‘꾸안꾸’ 모두 가능한 셋업 슈트 스타일.

재킷과 팬츠, 슈트를 한 벌로 짝지어 입는 셋업(Set-Up) 슈트 스타일의 새로운 발견! 꾸미고 꾸민 ‘꾸꾸’ 스타일, 꾸민 듯 안 꾸민 듯한 ‘꾸안꾸’ 스타일이 모두 연출 가능한 셋업 슈트, 생각보다 어렵지 않다.

핀턱 스타일의 독특한 팬츠로 실루엣에 변화를 준 슈트 스타일링. 길이는 바닥에 끌릴 듯 길어야 더 멋이 난다.

갖춰 입는 슈트 스타일이 부담스럽다면 가벼운 티셔츠, 투박한 스니커즈와 함께 매치해 보자.

지난 시즌부터 유행한 베스트 슈트 스타일. 셔츠 없이 맨살에 입는 베스트, 오버 사이즈 재킷과 적당히 낙낙한 팬츠. 이 세가지 조합이라면 더할 나위 없다. 스리피스 슈트도 좋지만 다소 딱딱한 인상을 피하고 싶다면 베스트 컬러에 변화를 줘도 좋다.

어떤 것을 고르느냐에 따라 캐주얼 웨어보다 더 젊게 연출할 수 있는 것이 슈트의 매력이다. 자체만으로도 대담한 패턴 슈트는 클래식한 빅 백과 스니커즈면 충분하다.

슈트라고 점잖아야 하는 법은 없다. 정제된 슈트에 브라 톱을 매치해 반전을 더하면 분방한 스타일이 완성된다. 목걸이는 취향에 따라 레이어드 할 것.

무릎 길이의 버뮤다 팬츠는 2020 S/S 시즌 키 아이템. 여기에 벨트를 더해 허리를 졸라 매면 웬만한 드레스 부럽지 않은 우아한 룩이 완성된다.

아웃핏에 힘을 주고 싶은 날엔 레더 소재의 슈트를 선택해 보자. 슈트 하나만으로도 파워풀한 존재감을 자아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