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 X 아틀리에 코롱의 뮤직 컬래버레이션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Be My Paradise (헨리)

2020-02-23T00:02:59+00:002020.02.24|BEAUTY, 화보|

자몽의 과즙이 탁 터지는 순간처럼 싱그럽고 상쾌한 사람. 헨리가 귓가에 대고 달콤하게 노래한다. ‘You Be My Paradise’라고. 아틀리에 코롱과의 뮤직 컬래버레이션으로 다시 한번 자신의 재능을 유감없이 발휘한 헨리를 만났다.

셔츠는 Joosooloo 제품, 팬츠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지금 와서야 말하지만, 아틀리에 코롱에서 헨리와 진행하는 프로젝트를 알려주었을 때만 해도 곡에 대해 큰 기대를 하진 않았다. 무릇 아티스트들이란 자유롭지 않은 환경에서 최선의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거나 안 하거나, 둘 중 하나 아닌가? 하지만 아티스트를 사랑하는 브랜드(그 이름에서부터 느낄 수 있다) 아틀리에 코롱은 이 점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던 것 같다. 그들은 헨리에게 브랜드의 스테디셀러이자 베스트셀러인 향수를 선물했고, 그 이름을 일러주었을 뿐이다. 사랑하는 여인을 위해 밤새 달려가 찬란한 아침 햇살 아래 그녀를 만난다는 로맨틱한 스토리를 품은 향수, ‘포멜로 파라디’가 바로 그 주인공. ‘파라디’(‘파라다이스’의 불어)에서 영감을 받은 헨리는 두근두근 설레는 듯한 심장 박동을 연상시키는 스패니시 기타 리프를 떠올렸고, 여기에 자신의 특기인 매력적인 바이올린 선율을 더해 황홀한 무드를 더했다. “갑자기 기타 줄을 이렇게 튕기는 경쾌한 리듬이 떠올랐어요. 이어서 그런 경쾌함을 감싸는 부드러운 바이올린 선율이 떠올랐죠.” ‘너만 생각해’라는 달콤한 제목으로 완성된 곡에는 사랑하는 이의 향기를 느끼며 연인을 만나러 가는 길, 그 설레고 벅찬 마음이 그대로 담겨 있다. ‘밤새 너무 보고 싶었어/ 맘에 들어 내 가슴이 뛰어/ 눈부신 기분에 온종일 사로잡혀/ 꿈은 아닐까 믿을 수 없어’ 같은 노랫말에 담긴 고백의 단어들은 칙칙하던 마음도 화사하게 물들인다. 자, 전곡이 궁금하다면 지금 바로 더블유 코리아 유튜브에 접속해보시길. 싱그러운 시트러스 향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음악이 단 3분 만에 당신을 행복하게 만들어줄 거다(이 곡은 디지털 싱글로도 발매되었다). 아침 햇살처럼 환하게 퍼지는 생기와 기분 좋은 에너지, 재능이 넘치는 뮤지션이 건네는 이 향긋하고 상쾌한 선물을 놓쳐서는 안 되니까!

겨자색 셔츠는 Moonsun 제품.

Atelier Cologne 포멜로 파라디 100ml, 17만원대. 플로리다 핑크 포멜로의 세련된 시트러스 향으로 사랑받는, 아틀리에 코롱의 베스트셀러 향수.

가죽 톱은 Savatore Ferragamo 제품, 팬츠와 슈즈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