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패션 어워즈 4관왕의 주인공은?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2019 패션 어워즈 4관왕의 주인공?

2019-12-03T22:49:05+00:002019.12.03|FASHION, 뉴스|

보테가 베네타의 다니엘 리가 모든 부문을 휩쓸었다.

과연 다니엘 리의 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는 12월 2일 런던 로얄 알버트 홀에서 열린 ‘2019 패션 어워즈(The Fashion Awards 2019)’에서 총 4개 부문 트로피를 거머줬다. 개인적으로 올해의 디자이너상, 올해의 영국 디자이너 여성복 부문상, 올해의 액세서리 디자이너상을 탔고, 보테가 베네타가 올해의 브랜드상을 탔다. 후보에 오른 거의 모든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는 쾌거를 이뤘다.

 

한편 지난 5월 LVMH와 함께 브랜드 ‘펜티(Fenty)’를 론칭한 리한나는 어반 럭스(Urban Luxe)상을 수상했다. 에머랄드 빛 드레스와 오간자 소재의 가운은 펜티 제품.

 

패션 아이콘(Fashion Icon)상은 나오미 캠벨에게 돌아갔고,

 

아둣 아케치가 올해의 모델상을 받았다.

 

올해 수상자 명단에서 만난 반가운 이름! 한국 디자이너 레지나 표가 신진 여성복 디자이너 상을 받았다. 그녀의 레이블 레지나 표(Rejina Pyo)는 동시대적인 디자인으로 젊은 여성 고객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그 외에 레드 카펫을 밝힌 이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