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아와 함께한 '까르띠에 베누아 프라이빗 게더링'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아주 사적인 시간 (신민아)

2019-05-16T20:17:14+00:002019.05.16|FASHION, 화보|

신민아와 함께한 ‘까르띠에 베누아 프라이빗 게더링’ 파티.

1912년, 욕조에서 영감을 받은 타원 셰이프로 출시 당시 큰 주목을 받은 까르띠에 베누아 워치 컬렉션. 100여 년이 넘는 시간 동안 우아한 라이프스타일을 즐기는 여성들의 워너비 워치로 사랑받았다. 그리고 올해, 베누아 워치는 한층 더 모던한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이를 기념해 까르띠에 엠버서더 배우 신민아가 친구들을 초대해 파티를 열었다.

‘베누아 프라이빗 게더링’의 주인공 신민아.

기존 컬렉션보다 케이스가 오버사이즈로 제작된 베누아 알롱제 주얼리 워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18K 핑크 골드 케이스와 크라운이 돋보인다.

각자 어울리는 베누아 워치를 착용하고 즐기는 디저트 타임.

와인과 함께 즐기는 메인 런치 코스.

메인 런치 전 테라스에서 가볍게 샴페인을 즐겼다.

평일 오후, 따스한 햇빛 아래서 즐기는 샴페인 타임은 여유로움 그 자체였다.

신민아는 파티 시작 전, 직접 꽃꽂이를 하며 정성스럽게 행사를 준비했다.

18K 옐로우 골드 케이스, 토프 악어가죽 스트랩이 더해진 베누아 워치. 담백한 디자인이어서 데일리로 착용하기에 좋다.

신민아는 이날 베누아 알롱제 주얼리 워치와 저스트 앵 끌루 더블링과 이어링, 러브 링을 함께
착용했다.

케이스 전체에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18K 화이트 골드 케이스에 네이비 블루 악어가죽 스트랩이 더해진 베누아 주얼리 워치.

빠질 수 없는 셀피 타임!

런치 코스가 서브되기 전 우아한 테이블 세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