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운데이션 하나로 진줏빛 광채 나는 피부를 만드는 방법은?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Base Matters Vol.2

2019-03-27T23:45:46+00:002019.03.30|BEAUTY, 트렌드|

당신을 위한 단 하나의 베이스를 찾는 법

관건은 베이스다. 잘 고른 파운데이션 하나면 진줏빛 광채로 빛나는 피부도 당신의 것. 쏟아지는 신상 베이스 중 당신을 위한 단 하나의 베이스를 찾는 법.

잃어버린 피부 톤을 찾아서

허구한 날 화장품과 씨름하는 뷰티 에디터에게도 어려운 것이 있다면 내 피부에 맞는 파운데이션 컬러 찾기다. 20호, 21호처럼 단순히 밝기를 기준으로 컬러를 구분하던 이전과 달리, 최근에는 피부의 채도까지 고려해 컬러를 세분화한다. Y(Yellow), P(Pink) 등의 알파벳이 붙은 컬러명이 바로 그런 예. 명도와 함께 사람마다 가지고 있는 피부 본연의 컬러, 언더톤은 모두 다른데 붉은 기와 노란 기가 어느 정도 존재하는지에 따라 보통 웜톤, 쿨톤으로 나뉜다. 문제는 아무리 거울을 들여다봐도 내 피부가 웜톤인지 쿨톤인지 알기가 쉽지 않다는 것. 눈 밑은 푸르뎅뎅하고 볼은 불그스름한데 턱 쪽은 노리끼리하다면? 바비 브라운 프로 뷰티팀의 메이크업 아티스트 정윤지는 매장에 가서 테스트해보는 것이 가장 확실한 해결책이라고 말한다. “먼저 원하는 피니시를 선택한 뒤, 내 피부의 밝기, 즉 명도를 확인합니다. 그런 다음 같은 밝기에서 웜톤, 쿨톤, 뉴트럴톤 3가지 파운데이션을 턱 부분에 발라봅니다. 그때 피부에서 가장 자연스럽게 사라지는 컬러가 바로 내 컬러죠.” 요즘은 매장에서 모두 이런 스와칭 서비스를 실시하니 활용해볼 것. 나스 코리아 리드 메이크업 아티스트 여형석 과장은 웜톤, 쿨톤은 내 컬러를 쉽게 찾기 위한 하나의 방법일 뿐이라고 설명한다. “사실 누구나 웜톤과 쿨톤을 함께 가지고 있거든요. 그래서 저는 두 톤의 파운데이션을 구비해놓고 피부 컨디션에 따라 믹스해서 사용해요. 예를 들면 트러블이 난 날에는 쿨톤을 좀 더 섞어 바르는 식으로요.”

보송보송 솜털 매트

보드라운 솜털이 그대로 느껴지는 파우더리한 피부 표현이 지난해부터 인기다. 물광, 윤광, 은광이 차례대로 스킨 트렌드를 휩쓸고 난 뒤, 매트 립과 블러 메이크업의 열풍에 힘입어 이제 매트 스킨이 대세로 떠오른 것(여기엔 10대와 ‘뷰튜버’들의 메이크업도 한몫 했다). 매트한 피부 표현에 없어서는 안 될 것이 있다면 바로 파우더! 세미 매트한 마무리감의 파운데이션을 브러시에 소량 묻혀 얇게 한 겹 바른 다음, 입자가 고운 투명 파우더를 둥근 브러시로 얇게 한 번 쓸어주면 고급스러운 벨벳 스킨이 완성된다. 만약 피부가 건조한 편이라면 촉촉한 파운데이션을 써도 괜찮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류현정의 설명을 참고할 것. “보송보송한 표현은 어차피 파우더의 피니시로 완성되는 거예요. 수분감이 많은 파운데이션을 바르면 시간이 지남에 따라 피부에 수분은 흡수되고 파우더는 더 밀착력 있게 잡아줄 수 있죠.”

 

화사하게 빛나는

베이스 메이크업에 실패하는 이유 중 하나는 우리의 이상과 현실의 피부 톤이 다르기 때문. 그러나 내 피부보다 ‘한 톤 밝은 파운데이션’에 대한 사랑은 안타깝게도 얼굴을 화사하게 해주는 것이 아니라 커 보이게만 할 뿐이다. “밝은 파운데이션은 얼굴을 팽창돼 보이게, 플랫해 보이게 해요. 그러면 또 음영을 넣어야 할 것 같고, 덧칠하다 보면 자연히 베이스는 얼룩지고 텁텁해지죠. 화사하게 빛나는 스킨을 연출하려면 일단 내 피부에 맞는 톤, 특히 목 피부와 차이가 나지 않는 컬러를 고르는 게 중요합니다.” 손주희 원장의 말이다. 하지만 우리가 파운데이션을 바르는 이유는 현재의 내 피부 톤이 마음에 들지 않아 바꾸고 싶기 때문 아닌가? 여형석 과장은 파운데이션의 역할은 피부 톤을 바꾸는 것이 아니라 정리하는 데 있다고 말한다. “커버는 파운데이션의 역할이 아니에요. 그건 컨실러가 할 일이죠.” 손주희 원장 역시 이에 동의한다. “화사하게 얼굴을 밝히고 싶다면 밝은 파운데이션을 고를 게 아니라 내 피부 톤에 가장 가까운 파운데이션으로 피부 톤을 균일하게 맞춘 뒤, 하이라이터나 컨실러로 눈가, 입가, 코 주변의 칙칙한 부분을 커버해야 해요. 이렇게 얼굴 중앙을 밝히면 자연히 입체감이 살아나며 화사해지죠. 턱과 목이 자연스럽게 연결되기 때문에 화장한 티는 적게 나고요.”

 

워너비, 진줏빛 광채

피부에 은은한 진줏빛 광채를 입히고 싶지만 번들거림이 걱정된다면? 마지막에 하이라이터를 바르는 것보다 파운데이션을 바르기 전 일루미네이터를 먼저 바르는 것이 좋다. 펄감을 깔아둔 뒤 촉촉한 파운데이션을 입히면 은은한 광채를 연출할 수 있기 때문. 광채를 좀 더 극대화하고 싶다면 케이크 타입 하이라이터를 납작한 파운데이션 브러시로 바를 것. 매끈하면서도 빛이 나는 피부로 연출할 수 있다. 이렇게 촉촉한 글로 스킨을 연출하더라도 평소 피지 분비가 많은 편이라면 투명 루스 파우더를 T존 부분에 터치하는 것은 필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