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배우를 만나는 일은 이름 모를 작은 행성을 발견하는 것과도 같다. 그들 각자의 스토리로 빛나는 새 시대, 세 배우를 만났다.

최준영의 하드보일드

블랙 터틀넥은 캘빈클라인 진, 코듀로이 팬츠는 YMC by 미스터포터, 블랙 워커는 자라 제품.

블랙 터틀넥은 캘빈클라인 진, 코듀로이 팬츠는 YMC by 미스터포터, 블랙 워커는 자라 제품.

최준영은 2019년 ‘충무로의 뉴 페이스 리스트’에 반드시 들어가야 할 이름이다. 2018년 가을 개봉한 독특한 발상의 영화 <샘>을 시작으로 2019년 상반기 개봉할 기대작 <뎀프시롤>과 <유열의 음악앨범>에서 그의 이름을 발견할 수 있다. 오랜 연극 배우 생활을 거친 그는 배우로서 단단한 자아와 무한한 가능성을 동시에 품고 있다. 무엇이 주어지든 자신만의 리듬과 호흡으로 스토리에 몰입감을 선사할 최준영. 올해 좀 더 촘촘하게 깊게 들여다봐야 할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다.

영화 <뎀프시롤>의 촬영을 마쳤다고 들었다. 어 떤 역할을 맡았나? 복싱계의 기대주, 유망주로 등장한다. 겉으로는 ‘틱틱’ 거리지만 알고 보면 ‘츤데레’ 같은 인물이다.

복싱의 매력은 무엇인가? 치는 맛! (웃음) 영화에 출연하기 전부터 개인적으로 복싱을 1년 반 정도 했다. 영화를 위해 전문적으로 트레이닝을 다시 받았는데 체력적으로,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었다. 촬영 끝나고 3개월 정도는 글러브는 쳐다보 고 싶지 않을 만큼. 그런데 다시 생각이 나더라.

승부욕이 강한 편인가? 글쎄, 아닌 것 같다. 오히려 포기해야 할 때를 잘 아는 성격에 가깝다.

연극을 오래 했다고 들었다. 출연작 가운데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은? <모든 군인은 불쌍하다>, 대학교 시절 졸업 작품으로 참여한 연극인데 반응이 좋아서 극단 골목길 버전으로 대학로에서 공연되었다. 졸업할 때까지 주로 연극만 했다.

첫 주연 영화 <샘>의 두성은 엉뚱하고 황당한 인물이다. 실제로 얼마나 비슷한가? 2% 정도(웃음).

요즘 촬영하고 있는 작품은 무엇인가? <유열의 음악앨범>이란 영화에 배우 정해인의 친구로 등장할 예정이다. 굉장히 복잡한 마음을 가진 캐릭터를 맡았다.

정해인 배우와의 호흡은 어땠나? 배려심도 깊고, 연기에 접근할 때 굉장히 솔직하다. 다음 번에 만나면 해인 씨 정말 좋은 배우라고 꼭 말해주고 싶다.

좋은 연기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공감을 많이 사고 믿을 수 있는 연기. ‘잘한다’라는 말이 배우에겐 최고의 칭찬이라고 생각한다.

평소에 필모그래피를 챙겨 보는 배우는? 한석규, 이병헌, 크리스천 베일,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배우로서 꼭 지키고 싶은 것은? 매 순간 솔직하 고 진실되게 연기하려고 한다. 단순하지만 그것이 전부 아닐까.

앞으로 꼭 맡아보고 싶은 캐릭터는? 영화 <국화 꽃 향기>에서 박해일 배우가 했던 섬세한 정통 멜로 연기.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했던 어마어마한 무게를 짊어진 채 분투하는 주인공 역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