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판 워킹데드’라는 소문이 자자하다. 그 화제의 주인공은 바로 내년 초 방영을 앞두고 있는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

영화 <터널>의 김성훈 감독과 드라마 <시그널> 김은희 작가의 협업이라 스릴러 매니아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며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 그리고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백성들에 대한 미스터리한 이야기로 류승룡과 주지훈, 배두나가 주연을 맡았다.

사극과 좀비의 조합, 예고편만으로도 간담이 서늘해지는 이 드라마는 2019년 1월 25일 방영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