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itor’s Pick
매주 더블유 에디터들이 직접 고른 핫 아이템을 소개한다. 아침 저녁으로 으슬으슬 몸을 감싸는 찬바람 때문에 슬슬 퍼 아이템이 생각나는 요즘. 꼭 진짜 모피만이 추위를 막아주는 건 아니다. 구찌, 마이클 코어스, 버버리, 코치 등의 패션 브랜드들이 잇달아 ‘퍼 프리’를 선언하면서 여기에 동참하고자 하는 사람들도 점차 늘어나고 있다. 그래서인지 다양한 색감과 디자인으로 무장한 페이크 퍼 아이템의 인기는 해가 갈수록 높아지는 중이다. 모자부터 가방까지 무엇이든 변신 가능해 더 매력적인 페이크 퍼 아이템을 골라봤다.

앤앤더클라우드 페이크 퍼 재킷
“옷을 사는 기준은 매칭 할 이너 웨어가 얼마나 많이 즉시 떠오르느냐로 갈린다. 오버 사이즈로 볼륨감은 유지한 채 길이는 짧아 부담스럽지 않은 앤앤더클라우드 페이크 퍼 재킷은 그 조건을 완벽히 만족시켰다. 하루는 미니 원피스에 운동화를 신고 캐주얼하게 또 하루는 롱 드레스에 뾰족한 앵클 부츠로 여성스럽게 연출해야지.” 30만원대. – 디지털 디렉터 사공효은

어반 아우피터스 ‘셰르파 버킷햇’   
“날이 쌀쌀해지길 기다리며 몇 달 전 LA에서 구입해둔 모자다. 요즘에는 헤어가 긴 퍼 보다는 복실 복실 짧아 따듯해 보이면서도 가벼운 퍼 아이템에 더 손이 간다. 좋아하는 테디 베어 컬러라 맘에 들기도 하고 푹 눌러쓰면 찬바람을 확실히 막아준다. 게다가 가방에 푹 찔러 넣어도 모양 흐트러질 걱정도 없다. 바로 며칠 전, 선미와 아이유가 비슷한 버킷햇을 쓰고 나타난걸 보니 유행 예감이다.” 1만7천원. – 디지털 에디터 금다미

쉬림프 ‘우나 샌드 백’
“페이크 퍼로 만든 ‘귀요미’ 코트가 유명한 쉬림프. 하지만 몇 시즌 전부터 쉬림프를 대표하는 얼굴이 하나 더 생겼다. 바로 진주 박스 백! 빈티지한 느낌이 마음에 들어 매번 호시탐탐 노리기만 했는데, 이번 시즌 페이크 퍼가 더해진 새로운 버전을 보고 드디어 지갑을 열 때가 왔음을 느꼈다. 꽁꽁 싸매기 바쁜 겨울, 스타일링의 재미를 되찾게 해 줄 백이다.” 60만원대. – 디지털 에디터 진정아

스텔라 맥카트니 ‘티아나 미드 재킷’
“올해 트렌드를 점령한 레오파드 패턴! 여기에 친환경, 동물을 생각한 페이크 퍼를 더하면 야생적인 느낌이 배가된다. 인조 소재를 자유자재로 다루는 퍼 프리 브랜드, 스텔라 맥카트니의 애니멀 프린팅 재킷은 모피를 사용하지 않고도 충분히 트렌디하고 세련된 디자인을 만들 수 있다는 잘 걸 보여준다. 표범 같기도, 호랑이 같기도 한 오묘한 무늬와 색감, 헤어의 길이 차이를 둔 디테일 모두 매력적이다.” 가격 205만원. – 디지털 에디터 배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