랩에 대해 알려주는 '랩 과외'가 있다고?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랩을 돈 주고 배워?

2018-10-25T14:32:29+00:002018.11.05|FEATURE|

사교육의 나라 대한민국에서 레슨이 불가능한 영역은 없다. 당신이 아는 래퍼 여럿이 ‘랩 레슨’을 통해 힙합을 배우거나 가르쳤다.

181014_w_이현

 

“랩 알려주고 키워줬더니 이렇게 돌아왔어?” 최근 Mnet <쇼미더머니 777> 음원 미션 중 래퍼 슈퍼비의 도발적인 가사를 들은 프로듀서 스윙스가 한 말이다. 지나가듯 농담으로 한 말이지만, 슈퍼비가 한때 스윙스에게 랩 레슨을 받았다는 내막을 모르면 갸우뚱했을 것이다. 실은 둘에게 랩 레슨이 마냥 좋은 추억은 아니다. 슈퍼비는 <쇼미더머니 4> 때 팀 배틀을 하며 샵건에게 랩 레슨 경력으로 공격당했고, 스윙스는 전역 이후 영리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가 레슨을 하는 바람에 뭇매를 맞았다. 시간이 많이 흐른 지금이야 허허 웃으며 넘어가지만, 이 신에 별 관심 없는 사람에게는 낯설 랩 레슨은 늘 그렇게 힙합 신의 해묵은 이야깃거리였다.

랩을 가르치는 일 역시 보컬이나 악기 연주 레슨과 크게 다를 건 없다. 선생님은 랩을 잘하기 위한 기본적인 기술과 지식을 전수하고, 수강생은 그에 걸맞은 금전적인 대가를 지불한다. 개인 레슨이 제일 많고, 국제예술대학교 ‘힙합과’를 비롯해 대학교에서 학점 은행제로 운영하는 평생교육원 형태나 FNC 아카데미 같은 학원 형태도 있다. 이런 가르침과 배움이 교실 책상에 앉아 칠판을 보고 수업하는 식은 물론 아니다. 랩 레슨은 대부분 일대일로 진행되어 기본적인 발성법, 라이밍, 레코딩 같은 기술부터 힙합이라는 장르 음악, 서브컬처에 대한 지식까지, 프로 래퍼가 되는 데 필요한 많은 내용으로 구성된다. 어떤 레슨이든 힙합, 랩에 대한 노하우를 담는 건 마찬가지지만, 선생님과 레슨생이 무엇을 중요시하느냐에 따라 그 비중은 얼마든지 달라진다. 힙합 팬이 랩 레슨이라고 하면 가장 먼저 떠올릴 래퍼 JJK는 수강생의 믹스테이프나 앨범 제작을 돕고, ‘326-2 Kids’라는 이름의 공연을 열어 레슨생들에게 풍부한 경험을 제공하기도 한다.

물론, 소위 ‘현역’ 래퍼에게 랩 레슨을 받는다고 해서 래퍼 지망생이 곧바로 현장에 뛰어들 수 있는 건 아니다. 힙합 미디어 힙합LE가 제작한 다큐멘터리 <Rap Lesson in Seoul>에서 레슨하는 래퍼들은 입을 모아 짧으면 3개월, 길면 1년 안에 웬만큼 기본기를 갖출 수 있다고 말한다. 그다음, ‘오리지낼리티’를 키우는 건 순전히 레슨생의 몫이다. <쇼미더머니 777>에서 가장 주목받은 인물 중 하나인 키드밀리가 스윙스의 레슨생일 때부터 힙합 신의 트렌드세터가 될 기미가 보인 건 아니었을 터다. 역시 <쇼미더머니 777> 출연자이기도 한 오디가 VMC 입단 제의를 받기 전, 딥 플로우에게 레슨을 받던 시절 지금처럼 발성이 묵직하지도 않았을 터고. 랩 레슨은 단지 래퍼 지망생이 조금 더 빨리 출발선에 설 수 있게끔 도와주는 일종의 지름길일 뿐이다. 그러다 보니 ‘인맥 장사’라는 오해가 생겨나고, 랩은 배울 수 있어도 힙합이라는 문화적 코드까지 배울 순 없다는 회의적인 시선도 존재한다. 여전히 힙합을 저항과 자유의 상징이라고만 생각한다면 랩을 가르치고 배우는 문화가 우스울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2018년 한국은 10대의 장래 희망 TOP 10에 래퍼가 들어가는 곳이다. 피아니스트를 꿈꾸며 콩쿠르에서 상을 타고 해외 무대에 서길 바라는 이가 있다면, 랩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펼치며 돈을 벌고 유명해지길 원하는 이가 있다. 다른 어떤 장르보다 성공이 가시적으로 증명되는데, 래퍼를 꿈꾸는 이들이 성공을 위한 수업을 마다할 이유가 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