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는 그렇게 우리에게 각인된다.

FF 로고의 우산 헤드피스와 시어링 집업 재킷, 팬츠는 펜디 제품.

FF 로고의 우산 헤드피스와 시어링 집업 재킷, 팬츠는 펜디 제품.

“로고는 정체성이고, 우리가 어떤 사람인지를 말하는 가장 직접적이고 패셔너블한 수단이다.” -패션 에디터 이예지

 

1. 루이 비통 반다나

MP2167_OtherView2

 

은사 같기도 하고 벗겨진 듯한 메탈릭한 표면과 불규칙한 무늬가 멋진 남성용 반다나. 일단 그에게 구입을 권한 후 내가 스카프로 활용하면 괜찮을 듯 보인다. 이런 식으로 내 물건이 되는 게 몇 개 있었는데…. – 패션 에디터 이예진

 

2. 에르메스 주사위 세트

에르메스주사위놀이

 

패션 하우스의 로고를 가장 우아하게 즐기는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까 문득 떠올려봤다. 에르메스에서 본 주사위 세트는 여유 넘치는 어느 남자의 휴식 시간을 떠오르게 만든다. 친구들과 위스키 한 잔을 건네며, 에르메스 로고가 있는 울 펠트 소재 매트를 펼치고, 가죽 케이스에 담긴 주사위를 꺼내 던지는 상상을 해본다. -패션 에디터 백지연

 

3. 버버리 레인보 로고

연경_버버리 레인보우

 

크리스토퍼 베일리가 남긴 버버리의 아름다운 일곱 빛깔 유산. 다양성을 포용하는 레인보의 의미를 모던하게 재해석한 컬러풀한 로고는 경쾌한 스트리트 룩의 방점을 찍을 듯. – 패션 에디터 박연경

 

4. 디올 옴므 스케이트보드 로고 백 참

김신 디올 스케이크보드 로고 백참_오른쪽 위 한개만 크롭해서

이번 시즌은 남자들의 자잘하고 앙증맞은 액세서리가 많이 눈에 띈다. 개인적으로는 디올 옴므에서 쓰인 방식이 좋은데, 자잘한 액세서리는 곁에 두지도 않을 것 같은 마초+펑크 룩을 한 남자의 가방에 자그마한 스케이트보드 모양의 가죽 로고 백 참을 달아놓는 방식 말이다. 반전 있는 모습이 엄청나게 사랑스럽다. – 패션 에디터 김신

 

5. 톰 포드 뷰티 립 익스폴리에이터

선영-톰포드
굳이 브랜드명을 다 쓰지 않아도 알 만한 사람은 다 안다는 듯 ‘TF’라는 금장 로고만 쓴 점이 마음에 든다.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면 유독 입술이 튼 남자들이 눈에 띄는데, 립밤의 텁텁한 느낌이 싫다면 이 제품을 사용해보길. 입술에 들뜬 각질만 제거해도 얼굴이 훨씬 정돈돼 보인다. -뷰티 에디터 김선영

 

6. MSGM 패디드 백팩

환욱 모스트원티드 저해상 M (1)
이스트팩과의 협업으로 나온 MSGM의 캡슐 컬렉션은 사실 좀 무성의하다고 할 수 있다. 그저 가방에 각자의 브랜드 로고를 박아놨을 뿐이니까. 그럼에도 이 백팩은 구매 욕구를 자극하는 무언가가 있다. 바로 거대한 사이즈와 쿨해도 너무 쿨한 성의 없는 로고 플레이. 런웨이에서 점프슈트에 이 커다란 백팩을 크로스로 메고 나온 모델을 본 순간 많은 사람들이 직감했을 거다. ‘불티나겠구나!’ 역시나 이 캡슐 컬렉션은 발매와 동시에 모두 품절됐다. 물론 구입은 성공. -패션 에디터 정환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