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함의 절정이 가을을 기다린다.

적절한 니트를 찾긴 좀처럼 힘들었다. 소재가 까끌까끌하거나, 보풀이 일거나, 약간 두꺼워서 땀이 나는데 좀체 어떻게 할 수 없거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항상 니트가 머릿속을 떠나지 않은 이유는 캐롤린 버셋 케네디의 모던하고 우아한 룩에 대한 환상 때문이었다. 이 모든 투정을 집어삼키게 된 것은 가을 시즌의 아주 매력적인 니트 드레스 덕분. 우선 자크 뮈스의 드레스는 다리가 길게 드러나도록 슬릿이 들어가 있고 라이트한 소재감이 센슈얼한 감성을 자극한다. 이 이상야릇한 느낌이 좋은 이유는 약간의 되바라진 태도와 자신감 있는 태도를 수반하는 여성만이 이런 드레스를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커다란 버클이 군데군데 장식된 셀린의 드레스는 지나치게 장식적이지 않되, 특유의 고급스러운 무게감이 섞였고, 톱과 주름 스커트로 분리된 더로우의 룩은 모던 아트 갤러리를 둘러보는 여성이 연상됐다. 그런가 하면 고고학적 분위기를 믹스하는 데 탁월한 끌로에의 나타샤 램지 레비가 디자인한 갈색 드레스는 뱅글로 쿨하게 마무리해 당차고 모험심 가득한 여성의 힘이 느껴졌다. 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밤이 오면 이 드레스들을 입을 수 있을 것이다. 민낯도 충분히 괜찮으니 허리를 곧게 펴고 나서라. 적당한 온도와 몸을 휘감은 부드러움과 행복한 얘기가 오가는 장면이 저절로 그려지는 가운데, 그곳에서 가장 매력적인 여성은 니트로 드레스업한 당신이 분명할 테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