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계절의 향을 입는 또 다른 방법.

0706_gifted_33893-톤 수정 완성_num
1. Dior 미스 디올 프레쉬 로즈 바디 오일
브랜드의 대표 향수인 ‘미스 디올’의 감각적이고 우아한 향을 오롯이 담았다. 오일이지만 번들거림 없이 쏙 흡수돼 부담스럽지 않다. 100ml, 6만8천원대.

2. Hermes 트윌리 데르메스 모이스춰라이징 바디로션
진저와 투베로즈, 샌들우드가 어우러져 상큼하면서도 부드러운 향을 자아낸다. 향수를 뿌린 것처럼 잔향이 오래 지속된다. 200ml, 7만6천원.

3. Annick Goutal 릴 오 떼 릴렉싱 바디오일
차밭 한가운데 누워 있는 듯한 그린 향기가 마음까지 평온하게 만들어준다. 저녁에 따뜻한 물로 샤워하고 온몸에 마사지하듯 바르면 금상첨화! 200ml, 10만5천원.

4. Le Labo 샤워오일
아르간 오일과 해바라기 오일, 코코넛 오일이 함유된 보디 클렌저. 샤워 직후 보습제를 바르지 않아도 촉촉함이 오래 지속된다. 250ml, 4만원대.

5. Fresh 슈가 레몬 슈가 배스
물을 채운 욕조에 아로마 큐브를 2~4개 떨어뜨리면 브라운 슈가 성분이 함유된 오일이 뿜어져 나오며 거친피부를 부드럽게 감싸준다. 180g, 5만7천원대.

6. Byredo 블랙 샤프론 헤어 퍼퓸
시크한 블랙 패키지와는 달리 포멜로와 주니퍼 베리의 상큼한 향으로 시작돼 달콤한 라즈베리와 브론드 우드의 따뜻한 향기로 마무리된다. 모발의 움직임에 따라 향이 은은하게 퍼진다. 75ml, 7만5천원.

7. Edition de Parfums Frederic Malle 뮤스크 라바줴 헤어 미스트
앰버와 머스크, 애니멀 노트와 바닐라가 적절히 섞인 향이 관능적이면서도 세련된 여성을 연상시킨다. 100ml, 20만2천원.

8. Tom Ford Beauty 네롤리 포르토피노 워밍 보디 스크럽
화산재 성분이 피부에 남아 있는 독소를 제거하고, 귀리 추출물이 피부에 수분을 공급한다. 스크럽 입자가 큰 편이어서 민감한 부위엔 피하길 권한다. 150ml, 9만8천원.

9. Atelier Cologne 오랑쥬 포지타노
아틀리에 코롱의 두 창립자, 실비 갠터와 크리스토프 세르바셀이 이탈리아 포지타노 지역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향초. 심지를 왁스로 코팅해 사용 후 윅트리머로 자를 필요가 없다. 180g, 9만9천원대.

10. Tiffany & Co. 티파니 오 드 퍼퓸 바디 크림
아이리스 버터의 깨끗한 향에 관능적인 파촐리와 머스크 향취를 가미해 순수하면서도 우아한 향이 느껴진다. 150ml, 9만6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