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유 히든 에디터 J의 여름 휴가지를 소개한다. 프랑스 도빌, 파리, 독일 베를린, 미국 라스베이거스 포틀랜드를 거쳐 일본 하코네를 마지막으로 이어지는 대 장정. 그 첫 번째는 도빌 이다.

프랑스_도빌

1 샤넬의 첫부티크 도빌의 바로 이곳

가장 먼저 찾은 곳은 샤넬의 첫 부티크가 있는 도빌. 콜레트 x 샤넬 전 세계 21장 뿐인 티셔츠를 입고 매장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함께 매치한 팬츠는 셀린느, 모자는 슈프림, 가방은 샤넬 함부르크 컬렉션 더플백.

8 샤넬 함부르크 컬렉션 더플백

샤넬 함부르크 컬렉션 더플백.

샤넬 로고 슬리퍼를 신고 여기 저기를 걸으며 남긴 사진들. 바닥 조차 멋지다.

7 한정판 샤넬 핸드크림과 네일아트

샤넬 핸드크림보다 더 눈에 띄는 로고 네일 아트.

3

여행에는 카우스 홀리데이 컬렉션 인형도 함께했다.

10

구찌 룩을 입고 거닌 생트로페의 해변.

프랑스_파리

웨이팅 3달은 기본, 이미 솔드 아웃인 디올 오블리크 백과 함께 도착한 파리. 유니클로 x 카우스 콜라보 티셔츠와 슈프림 부채도 가져왔다.

르 피갈 호텔 스위트 룸. 방에 툭 놓여있는 디올 오블리크 백과 샤넬 향수. ‘Do not disturb’ 가 아닌 ‘Dare to Disturb’ 란 문구의 샤넬 백이 오늘의 착장.

색과 스타일이 묻어있는 J의 여름 여행기는 라스베이거스와 베를린으로 이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