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매장보다 면세점에서 유독 잘 팔리는 화장품이 있다. 도대체 어떤 제품인지, 그 이유는 무엇인지 물었다.

 

네가 왜 나와
익숙한 제품보다 ‘이런 제품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브랜드의 생소한 제품이 면세점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었다.

수정_b_r1_num
1. RMK 모이스트 클렌징 밤
100g, 3만7천원(소비자가), 28달러(면세가)
국내 매장 판매 대비 면세점에서 7배 이상 많이 팔립니다. 한 번에 2~3개씩 구매하는 분의 비율이 높은 것 또한 두드러진 특징이에요. -RMK 마케팅팀 김선아 차장

2. Amorepacific 빈티지 싱글 익스트렉트 에센스
120ml, 17만원대(소비자가), 133달러(면세가)
올해 5월 누계 기준 면세점에서만 70% 이상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고, 면세점 평균 매출액이 백화점 매장별 평균 매출액 대비 3.5배에 달해요. -아모레퍼시픽 BM팀 정창욱 과장

3. Primera 알파인 베리 워터리 크림
50ml, 3만7천원대(소비자가), 29달러(면세가)
올해 2월에 업그레이드해 출시되었는데, 출시 당월 전년 대비 100% 이상 성장을 기록했어요. 중국인은 물론 한국인도 면세점에서 많이 구매하는 제품이에요. -프리메라 BM팀 신숙영 차장

4. Clarins 어드밴스드 엑스트라 퍼밍 넥 크림
50ml, 10만원(소비자가), 90달러(면세가)
넥크림이 숨은 강자예요. 면세점에서는 클라란스 입문템이라 불릴 정도니까요. -클라란스 홍보팀 박도현

5. L’Oreal Paris 이드라 후레쉬 3in1 젤 크림 듀오 세트
50ml×2, 6만원대(소비자가), 29달러(면세가)
면세점에서 가장 높은 판매량을 기록 중인 제품이에요. 에센스와 마스크, 크림 3가지 기능이 하나에 담겨 가성비가 뛰어난 제품이지요. -로레알파리 홍보팀 이혜경

6. Dr.Jart+ V7 토닝 라이트
50g, 4만8천원(소비자가), 40달러(면세가)
맑고 환한 피부를 선호하고, 비타민이 함유된 제품에 관심을 보이는 중국 시장에서 바르는 즉시 피부가 환해지는 톤업 효과로 입소문을 타면서 면세점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어요. -닥터자르트 커뮤니케이션팀 윤소라 대리

 

개인의 취향
가격대가 높은 제품일수록 소비자가와 면세가의 차이가 벌어진다. 가격 때문에 망설였다면, 면세점 찬스를 활용해보길 권한다.
수정_b_r2_num
1. Frederic Malle 윈 로즈
100ml, 49만8천원(소비자가), 318달러(면세가)
국내 매장 판매 수량의 약 30배 이상이 면세점에서 판매되는 제품이에요. 장미 정원의 흙 내음에 흠뻑 취하는 듯한 향으로, 이 제품을 한 번 사용해본 여자라면 다른 장미 향수는 사용하지 못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지요. -BMK홍보팀 박나연 과장

2. Yaman RF 보떼 포토플러스
220g, 54만원(소비자가), 404달러(면세가)
‘면세점 품절템’에 항상 이름을 올리는 제품이에요. -야만뷰티 홍보팀

3. Chanel 가브리엘 샤넬
100ml, 23만2천원(소비자가), 175달러(면세가)
백화점에서는 ‘코코 마드모아젤’이 베스트셀러인 데 반해, 면세점에서는 이 제품이 큰 인기를 누리고 있어요. -샤넬 홍보부

4. Diptyque 스무딩 바디 폴리쉬
200ml, 8만5천원(소비자가), 65달러(면세가)
중국 인기 여배우 판빙빙이 사용하는 제품으로 알려지며 면세점 판매가 급증했어요. 향수가 아닌 스크럽 제품이지만 부드러운 재스민 향기와 어우러지는 복숭아 향이 일품이랍니다. -신세계 인터내셔날 딥티크 총괄 김태연 부장

5. LUSH 뉴 샴푸바
55g, 1만7천원(소비자가), 14달러(면세가)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누적 판매량이 약 6만8,800개에 달하고, 면세점 총매출의 25%를 차지할 정도로 압도적인 수치를 기록 중인 고체 샴푸예요. 여행 갈 때 샴푸가 큰 무게를 차지하는데, 이 제품은 한손에 쏙 들어오는 사이즈로 한 달 넘게 사용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지요. -러쉬코리아 홍보팀 이지선 주임
 
색을 탐하다
백화점에서도 구매하기 좋은 립 제품보다 높은 가격대 때문에 구입을 망설여온 파운데이션이나 베이스 메이크업 제품이 큰 인기다.

수정_b_r3_num
1. O Hui 데이쉴드 선 파우더
20g, 4만5천원(소비자가), 34달러(면세가)
자외선을 차단하는 동시에 끈적임을 줄여 여름에 폭발적인 인기를 끄는 제품이에요. 내국인과 외국인 모두에게 인기가 좋은데, 온도와 습도가 높은 동남아 여성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답니다. -오휘 마케팅팀 안다희 ABM

2. Lirikos 마린 퍼펙트 콜라겐 쿠션 SPF 50+ PA++++
15g×2, 4만3천원(소비자가), 2개 60달러(면세가)
올해 5월까지 누적 판매량을 보면, 매장 대비 면세점에서2배 많은 판매가 이뤄졌어요. 일반 매장에서 판매하는 제품 대비 5% 저렴한 데다, 2개를 구매하면 10% 할인된 가격에 구입할 수 있어 이득이지요. -리리코스 BM팀 남다솜 대리

3. Bobbi Brown 엑스트라 립 틴트(베어 핑크)
2.3g, 4만2천원대(소비자가), 36달러(면세가)
올해 1월에서 4월까지, 전년 동기간 대비 면세점 판매량이 180% 증가한 제품이에요. -바비브라운 TR팀 김민경 차장

4. Chantecaille 저스트 스킨
50g, 11만원(소비자가), 81달러(면세가)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면세점 판매 수량이 국내 매장 판매 수량의 100배가 넘는답니다. -샹테카이 홍보팀 양진화 팀장

5. Laneige 스킨 베일 베이스 SPF 25 PA++
30ml, 3만4천원대(소비자가), 27달러(면세가)
지난해 중국 유명 백화점에서 베이스 1위를 차지했을 정도로 인기가 많아 판매율이 높아요. -라네즈 메이크업 BM팀 박현주

6. Serge Lutens 스펙트랄 파운데이션
30ml, 21만6천원(소비자가), 173달러(면세가)
면세점에 입고되자마자 2일 만에 전 물량이 품절된 전설의 제품이에요. -BMK홍보팀 박나연 과장

7. Sum:37° 워터-풀 CC쿠션 퍼펙트 피니쉬 SPF 50+ PA+++
15g, 5만원(소비자가), 39달러(면세가)
면세점 내 메이크업 제품 판매 1위를 했을 뿐만 아니라, 올해 상반기 국내 매장 판매 수량의 14배 이상이 판매된 히트 상품이에요. 쿠션이지만 수분 크림 못지않게 속땅김을 잡아주는 제품으로 유명하지요. 수시로 덧바르는 제품이라 핑크 톤보다 자연스러운 베이지 톤이 인기가 더 많답니다. -숨37° 마케팅팀 이지혜 AB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