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다른 색과 질감을 층층이 쌓아봤다. 트렌드로 떠오른 뷰티 레이어링.

180702_W_ksy9102

나만 바라봐
가을에는 무조건 브라운 계열을 사용해야 한다는 편견을 버릴 것. 이번 시즌에는 다채로운 컬러가 눈가를 자유롭게 물들였으니까. 블랙과 그레이, 블루, 골드 컬러를 눈두덩과 언더라인에 유영하듯 물들인 비비안 탐 쇼와 파스텔 톤의 퍼플과 그린, 스카이 블루 컬러를 마치 붓으로 그은 듯 터치한 알투자라 쇼 등이 대표적이다. 레이어링의 재미를 더하고 싶다면 메탈릭한 텍스처를 적극 활용하자. 매트한 질감의 아이섀도를 눈두덩에 넓게 터치하고, 눈두덩 중앙이나 눈 앞머리 등 포인트를 주고 싶은 곳에 아이 프라이머나 바셀린을 얇게 바른 뒤 메탈 섀도를 꾹꾹 붙이듯 눌러주는 것이다. 눈두덩에 메탈 섀도를 더했다면, 피부는 최대한 투명하게 표현하고 누드 립으로 마무리해야 시크해 보인다.

180702_W_ksy9162

라인의 미학
메이크업에 재미를 더하고 싶다면 아이라인만 한 게 없다. 컬러와 형태를 아주 조금 변형하는 것만으로 전혀 새로운 모습으로 재탄생하니 말이다. 개성 있는 메이크업보다 예뻐 보이는 메이크업을 선호하는 한국 여성에게 컬러 라인은 늘 부담스러운 도전 과제지만, 눈두덩이나 눈 앞머리 애굣살에 그은 라인 한 줄만으로 눈매가 확장되고 앞트임 효과를 누릴 수 있다면 얘기가 달라진다. 컬러 라이너를 재미난 방식으로 레이어링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어떤 섀도와 마스카라와 매치하더라도 톤온톤이 아닌 보색 컬러를 활용하는 것이다. 핑크 섀도 위에 블루 라이너를 사용하거나, 보라색 라인과 그린 컬러의 마스카라를 매치하는 식. 피부는 보송보송하면서도 매끈하게 마무리하고, 눈썹은 색을 채우기보다는 결만 살려 아이 메이크업에 힘을 실어야 세련돼 보인다.

180702_W_ksy8764

별빛이 내린다
최근 입생로랑, 나스, 에스티 로더 등 내로라하는 해외 뷰티 브랜드에서 ‘메탈릭’, ‘홀로그래픽’, ‘러스트’ 등의 이름으로 반짝이는 질감의 립 래커를 일제히 선보였다. 컬러가 선명하게 표현되는 제품은 단독으로 사용해도 좋지만, 컬러감 없이 광택만 더해주는 제품은 립스틱 위에 덧바르는 용도로 활용하면 훨씬 더 예쁘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팻 맥그라스가 선보인 팁은 이렇다. 글리터리한 질감의 립스틱을 립 라이너처럼 입술 선을 따라 얇게 그린 뒤 매트한 립스틱을 입술 안쪽에 꽉 채우거나, 매트한 립 펜슬로 입꼬리부터 1/3 지점을 채우고, 나머지 부분은 크리미한 립스틱을 바른 뒤, 홀로그래픽한 립 래커를 입술 전체에 덧바르는 식이다. 컬러와 질감이 오묘하게 섞이며 전혀 새로운 느낌을 선사한다. 궁금하다면 지금 당장 시도해보길!

180702_W_ksy9267

달아올라요
피부가 좋다면 그 어떤 질감의 블러셔를 덧발라도 상관없다. 그러나 붉은 기가 완연한 홍조 피부라면 코럴 블러셔 중에서도 노란 기가 감도는 색을 베이스로 넓게 펴 발라 그 기운을 감춘 뒤 다른 컬러의 블러셔를 레이어링해야 본연의 색감을 표현할 수 있다. 건조한 피부는 리퀴드 제형을 스펀지처럼 빨아들여 촉촉한 기운이 제대로 표현되지 않곤 하는데, 이런 때는 펄감이 없는 블러셔를 밑에 바르고 미세한 펄감이 있는 제품을 위에 덧바르면 촉촉한 광을 극대화할 수 있다. 모공이 도드라진 피부는 유분감이 적은 잼 텍스처의 블러셔를 프라이머처럼 사용해 모공을 감춘 뒤 파우더나 크림 타입을 덧바르면 된다. 각기 다른 컬러를 레이어링할 때는 톤다운된 컬러를 넓게 펼쳐 바른 뒤 톡톡 튀는 컬러를 강조하고 싶은 부위에 좁게 바르는 게 정석이다. 얼굴이 긴 편이라면 쨍한 컬러를 얼굴 중앙을 중심으로 가로로 일직선으로 펴 바르고, 광대가 돌출된 편이라면 광대뼈 위에, 동그란 얼굴형이라면 광대 아래에 사선으로 터치하자.

180702_W_ksy8963

매트 전성기
1년 전만 해도 립스틱을 바른 입술 위에 파우더를 얹는 건 화보에서나 가능하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이제는 아예 ‘립 파우더’라는 이름의 파우더 타입 립 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매트 립스틱보다 컬러 피그먼트의 원료를 더 많이 함유해 좀 더 선명한 발색이 가능한 것이 특징. 촉촉한 질감의 립스틱을 바르고 그 위에 립 파우더를 톡톡 얹으면 컬러 지속력이 눈에 띄게 상승해 화장을 수정하기 어려운 날 활용하기 좋다. 매트한 질감 탓에 사전 단계에서 립밤을 많이 바르기도 하는데, 이런 경우 티슈로 겉도는 유분기를 살짝 눌러준 후 파우더를 덧바르길 권한다. 매트한 텍스처 자체가 매력 포인트인데 번들거림이 더해지면 그 느낌이 안 나기 때문이다. 립 파우더가 없다면 아이섀도나 블러셔를 파우더처럼 곱게 빻아 립밤이나 바셀린과 섞어 립스틱 위에 도톰하게 얹어도 된다. 립 파우더만큼 짱짱한 발색을 내고 싶다면 흰 기가 도는 코럴이나 핑크보다는 블루 톤의 레드나 푸크시아 핑크처럼 강렬한 색감의 섀도나 블러셔가 적합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