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유가 제안하는 뷰티 룩. 세 번째로 소개할 메이크업은 ‘네온 래시’ 룩. 형광색으로 과감하고 볼드하게 속눈썹을 물들여보자. 마스카라 하나로도 여름에 어울리는 확실한 포인트 메이크업을 할 수 있다. 특히 인생샷을 남길 바캉스 룩을 고민중이라면 참고해도 좋다.

STEP1. 네온 오렌지 컬러 리퀴드 섀도로 한 쪽에는 언더 라인에, 반대쪽에는 눈두덩 중간에 라인을 그린다.
STEP2. 뷰러로 꼼꼼히 컬링한 속눈썹에 블랙 마스카라를 속눈썹 뿌리쪽에만 발라 쳐지지 않도록 베이스를 만들어준다.
STEP3. 원하는 컬러의 마스카라가 없다면 네온 옐로 컬러의 젤 크림 타입 제품을 마스카라 브러시에 덜어 언더 속눈썹부터 바른 뒤, 윗 속눈썹에도 덧바르며 컬러링한다. 이 때 아이 섀도를 브러시를 이용해 얹듯이 발라 연출할 수도 있다.
STEP4. 치크와 립은 내추럴한 오렌지 컬러로 마무리한다.

‘네온 래시’ 룩을 위한 아이템

Shu uemura ‘프레스드 섀도우 마뜨’(M250A)
보이는 컬러 그대로 발색되는 아이 섀도. 크리즈 현상 없이 부드럽고 균일하게 밀착되며 가루 날림 없이 깔끔한 아이 메이크업을 할 수 있다. 특히 자유자재로 블랜딩과 레이어링이 가능하다는 게 장점. 1.4g, 2만1천원.

Chanel ‘디멘션 얼팀 드 샤넬 마스카라’(10 느와르 뿌르 쀼어 블랙)
아시아 여성의 니즈에 맞춰 볼륨과 길이, 컬링과 선명함을 모두 살린 마스카라다. 밀착력과 지속력이 뛰어난 포뮬러와 눈 안쪽의 짧은 속눈썹까지도 한 올 한 올 컬링할 수 있는 원뿔 모양의 브러시가 특징이며 따뜻한 물에도 쉽게 지울 수 있어 어렵게 클렌징 할 필요가 없다. 6g, 4만4천원.

Make Up Forever ‘AQUA XL 컬러 페인트’(m-70)
아이는 물론이고 립과 치크에 까지 모두 사용할 수 있는 멀티 유즈 아이템으로 20가지 셰이드 중 마음데로  골라 컬러 플레이가 가능하다. 젤 크림 포뮬러라 간편하게 블랜딩할 수 있으며 망고씨드버터 성분을 함유한 워터 프루프 제품이라 하루 종일 선명한 메이크업을 유지할 수 있다. 4.8ml, 3만4천원.

RMK ‘W 컬러 마스카라’(02 브라운&오렌지)
하나로 2가지 컬러의 아이 래시를 연출하도록 만든 듀얼 마스카라다. 한 쪽의 브러시는 볼륨과 랭쓰닝 효과가 있으며 반대편의 브러시는 아래 속눈썹에 섬세하게 바를 수 있도록 작은 사이즈로 고안되었다. 워터프루프 타입이라 쉽게 번지지 않으며 세련된 컬러 조합으로 쉽게 다양한 룩을 연출하기 좋다. 6g, 3만9천원.

초록색 튤 톱과 레몬색 니트 톱, 뷔스티에와 팬츠는 모두 프라다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