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KFC 햄버거랑 치킨말고 '티셔츠' 어때요?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맥도날드 VS KFC 굿즈의 강자는?

2018-06-28T19:57:59+00:002018.06.29|FEATURE, 라이프|

어릴 적 장난감을 갖기 위해 ‘해피밀’을 먹어봤다면 굉장히 흥미로울 대결. 햄버거 모양 시계와 치킨 향이 나는 향초, 초 고화질로 인쇄된 빅맥 베개까지 다양해진 ‘패스트푸드 굿즈’의 세계로 초대한다.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을 보여주는 맥도날드와 KFC의 피할 수 없는 굿즈 대결, 어느 쪽이 더 갖고 싶은지 마음 정하기 꽤나 어려울 거다.

맥도날드 McDonald

압도적인 비주얼을 뽐내는 컬렉션은 공식적으로 세계 딜리버리론칭을 축하하기 위해 제작되었다. 우리나라를 포함한 몇몇 국가는 딜리버리를 자체적으로 지원해 왔지만, 작년 7월부터는우버 이츠 함께 세계 대부분의 도시에서 딜리버리 이용할 있게 . 컬렉션의킬링 아이템 바로 푸드 포르노만큼이나 높은 해상도의 버거 이미지를 채워 넣은 빅맥 베개가 아닐까?

올해로 50주년을 맞은 맥도날드의 시그니처 버거 ‘빅맥’. 맥도날드가 이를 그냥 지나칠 리 없다. 지샥, 뉴에라와 협업한 ‘빅맥 50주년 기념 컬렉션’을 내놓았는데 케이스부터 시계줄, 시계의 앞면은 물론이고 뒷면까지 완벽하게 ‘빅맥’으로 커스텀 된 지샥 시계는 마니아들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했다. 특히 이 컬렉션은 전 세계에 단 1000개밖에 없는 특급 리미티드 에디션이었기 때문에 그 가치는 어마어마하다. 맥도날드의 50주년을 자축하기 위한 컬렉션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유니클로와 함께 ‘빅맥 50주년’ UT를 제작했다. 현재는 일본 사이트에서만 구매 가능하며, 빅맥 UT를 구입할 때마다 90% 할인된 빅맥 쿠폰을 받을 수 있다.

 

이번에는 맥도날드에서 공개한 가장 획기적인 아이템 중 하나인 ‘프라이 포크’다. 이름 그대로 프렌치 프라이를 꽂아 포크 모양처럼 만든 뒤 양념을 찍어먹는 도구. 이제 더 이상 프렌치 프라이를 먹을 때 손가락에 기름을 묻히지 않아도 되나 하는 반가움도 잠시, 광고 영상을 보면 알겠지만 어딘지 수상한 이 제품은 사실 작년 만우절을 기념해 맥도날드가 만든 가짜다. 만우절 장난이지만 소장 욕구가 샘솟는 아이템이다.

 

스크린샷 2018-06-22 오후 9.35.10

케이에프씨 KFC

 

KFCNZ(@kfcnz)님의 공유 게시물님,

알만한 사람은 알겠지만 KFC야 말로 독특한 굿즈의 강자라고 할 수 있다. 그 시초를 연 아이템은 ‘치킨 캔들’이다. 뉴질랜드 KFC에서 출시한 치킨 캔들은 SNS를 타고 전 세계에 퍼져 한창 핫 이슈가 되었다. 향초 하나로 다이어트 중에도 치킨을 먹은 것 같은 포만감을 느낄 수 있을 것 같아 하나 소장하고 싶지만 아쉽게도 이벤트를 위해 소량만 제작한 제품이니 당분간은 레전드 굿즈로만 기억해야겠다.

2017 할로윈 시즌 KFC 출시한 엉뚱한 코스튬 굿즈. 바로 KFC 트레이드 마크인 샌더스 할아버지 가면이다. ‘ 없이 고퀄리티라는 말은 이런 것을 두고 하는 말일 거다.

.

 

 

KFC의 시즌 굿즈는 크리스마스에도 이어진다. 산타클로스 모자를 쓴 치킨 패턴의 포장지와, 빼놓으면 섭섭할 샌더스 할아버지 일러스트 스웻셔츠까지 그 종류도 다양하다. 이제는 별도의 굿즈 홈페이지까지 오픈한 KFC. 그 아이디어의 끝은 어디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