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5년 저고리 시스터즈부터 1998년 핑클까지. 걸그룹의 ‘역사’를 볼 수 있는 흥미로운 전시가 영등포 롯데갤러리에서 진행 중이다.

앨범 및 의상, 트로피 등 시대별 컬렉션이 가득한 전시로 이 모든 자료들은 한국 대중음악 연구소 대표이자 ‘걸그룹의 조상들’ 저자 최규성 평론가의 개인 소장품.

1939년_조선악극단 저고리씨스터 등 여성멤버-도쿄 왕궁앞(왼쪽부터 홍청자 왕숙랑 박향림 이난영 서봉희 김능자 장세정 이화자)

한국 걸 그룹 조상의 원조격인 저고리 시스터즈(1935년)

“지금 대중은 걸그룹에 대한 관심만큼이나 오해도 심각하다. 과거 걸그룹의 이미지는 청순, 귀여움이었지만 이제는 섹시함이 대세라고 인터넷이나 신문기사들은 말한다. 이는 오해다. 1960~70년대의 걸 그룹도 미 8군 무대의 영향으로 지금만큼이나 섹시했다.” 전 한국일보 기자이자 대중문화평론가, 현 한국대중가요연구소 대표인 최규성 평론가의 말이다.

예나 지금이나 대중의 판타지를 자양분 삼아 탄생하고 성장하고 명멸을 거듭하고 있는 걸그룹. 1930년대부터 2000년 이전까지 등장했던 걸그룹 숫자는 확인된 것만 300팀이 훌쩍 넘는다.

1950년대

1953년 한국 최초의 공식 걸그룹 김 시스터즈가 데뷔, 이후  정시스터즈, 은방울 시스터즈, 현 시스터즈, 색동 시스터즈 등의 이름의 걸그룹들이 연이어 등장했다.

1959년_미8군 20세기쇼단 전속 9인조 여성 빅밴드 올스타

미8군 20세기쇼단 전속 9인조 여성 빅밴드 올스타(1959년)

 

1960년대

한국 최초의 9인조 걸 밴드 블루리본(1962년), 쌍둥이 자매 갑순을순 등 걸 그룹 전성시대는 단연 1960년대이다.

1970년대

쌍둥이 자매가 트렌드였던 1970년대. 다양한 걸 그룹이 공존했다.

1980년대

이전에 비해 걸그룹은 침체기였지만, 여상, 여고의 걸밴드들이 등장했고, 1989년 최초의 에어로빅 여성 트리오 점프(JUMP)가 등장했다.

국내 대표 음악 마니아 홍경택 작가는 이번 전시에 펄 시스터즈를 오마주한 작품을 선보였다.

193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대중의 사랑을 받은 한국 걸 그룹의 조상들, 그 305팀이 궁금하다면 늦기 전에 전시장을 방문하자.

 2018년 5월 27일까지

롯데갤러리 영등포점(서울 영등포구 경인로 846,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10층 롯데갤러리)